2020.02.24 (월)

  • 흐림동두천 3.4℃
  • 구름많음서울 3.8℃
  • 맑음원주 1.1℃
  • 맑음수원 3.5℃
  • 맑음대전 0.6℃
  • 맑음안동 -0.6℃
  • 맑음대구 2.5℃
  • 맑음울산 6.8℃
  • 맑음광주 3.3℃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4.5℃
  • 맑음제주 10.2℃
  • 구름조금서귀포 12.0℃
  • 흐림강화 4.2℃
  • 맑음이천 0.9℃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0.9℃
  • 맑음강진군 2.6℃
  • 맑음봉화 -1.4℃
  • 맑음경주시 4.7℃
  • 맑음합천 -0.2℃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ASF 감염멧돼지 확산 속 정부업무평가서 유일 S등급

ASF 등 예방·차단과 농가소득 안정 등 높이 평가

지난해 정부업무평가 결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장·차관급 기관 가운데 유일하게 최고 등급인 'S등급' 받았습니다. ASF 등 가축전염병의 예방·차단이 대표적인 이유이어서 올해도 관련 규제가 강화될 전망입니다. 

 

 

15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 국무회의에서 '2019년도 정부업무평가 결과'가 발표되었습니다. 이번 평가결과는 43개 중앙행정기관의 2019년도 업무성과를 일자리, 국정과제, 규제혁신, 정부혁신, 정책소통 등 5개 부문으로 나누어 평가하고 이를 기관별로 종합한 것입니다. 

 

장관급 기관과 차관급 기관, 두 그룹으로 나누어 기관별 등급을 5단계(S·A등급 30%, B등급 50%, C·D등급 20%)로 부여하였으며, 평가에는 부문별로 민간전문가·정책수요자 등 총 631명으로 구성된 평가지원단이 참여하였습니다.

 

농식품부는 ASF 등 가축전염병 예방·차단과 농가소득 안정 등이 높이 평가 받았습니다. 4대 부문에서 모두 A등급을 받고 정책만족도에서도 우수로 평가되어 최종 S등급을 부여받았습니다. 43개 평가대상기관 중 유일합니다. 

 

지난해 국가재난 가축전염병 관련 고병원성 AI는 발병하지 않았고, 구제역과 ASF는 각각 3건, 14건의 농장 발병으로 조기에 종식했다는 평가입니다. 특히 ASF는 우리나라에서 최초 발병한 가운데 나름 선방하고 있다는게 정부의 의견입니다. 

 

 

ASF 방역에 있어 최근 법 개정을 통해 야생멧돼지로 인해 일반농장의 돼지까지 안락사 처분 및 도태 명령이 가능하도록 한 정부가 정작 기관평가에서는 야생멧돼지와 일반농장을 분리해 평가해 의아하다는 불평이 나올 법 합니다.

 

게다가 농림축산식품부는 ASF 방역에 있어 중앙사고수습본부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본부장입니다. 현재 야생멧돼지에서 ASF 감염은 계속 확산일로에 있어 사태의 장기화내지는 상재화 우려를 낳고 있습니다. 

 

 

한편 ASF 관련된 다른 기관인 환경부는 이번 평가에서 B등급 입니다. 환경부는 현재 ASF 바이러스가 계속해서 검출되고 있는 야생멧돼지 관리 부처 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축단협, '배합사료 가격인상 중단 및 철회해야...상생할 때' 최근 사료업계의 배합사료 가격 인상 움직임에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김홍길, 전국한우협회장, 이하 축단협 )가 인상 중단과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축단협은 20일 관련 성명서를 통해 "최근 ASF, 구제역, AI 등의 가축질병에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극심한 소비위축으로 인한 축산물의 가격 폭락 사태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한 상황이다"며 이런 가운데 "일부 사료업체의 배합사료 가격 인상과 인상 움직임으로 인해 현장농가들은 절망과 분노를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축단협은 '곡물가격이나 수입여건 측면에서 사료업계의 고충을 이해한다'면서도 지금은 축산농가의 절박한 상황을 볼 때 지금은 고통을 나누는데 함께 해야 할 때라고 본다고 주장했습니다. 현재 양돈농가뿐만 아니라 산란계농가들이 장기적인 생산비 이하의 산지가격으로 특히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입니다. 이에 축단협은 "축산업과 사료업계가 지금의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선 상생(相生)만이 답이다"며, "축산업에서 생산비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배합사료의 가격인상이 어떠한 결과를 초래할지 다시금 판단하길 바라며, 농가와 고통을 분담하고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는 사료업계가 되길"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혹여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