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5.4℃
  • 맑음서울 -4.5℃
  • 맑음원주 -2.9℃
  • 맑음수원 -3.5℃
  • 맑음대전 -1.9℃
  • 맑음안동 -1.9℃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3.1℃
  • 맑음고창 1.3℃
  • 구름조금제주 10.6℃
  • 구름조금서귀포 7.4℃
  • 맑음강화 -5.3℃
  • 맑음이천 -2.4℃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0.6℃
  • 맑음봉화 -3.7℃
  • 맑음경주시 2.8℃
  • 맑음합천 -2.3℃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초고온 미생물을 활용한 동물사체처리 기술 개발...완전 분해에 한 달

신화건설, 농기평 R&D 지원으로 기술 개발, 토양 및 지하수 오염 등의 환경 피해를 최소화하는 친환경 공법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원장 오경태, 이하 농기평)은 농식품 R&D 지원을 통해 '친환경 공법으로 초고온 미생물을 활용한 동물 사체 처리기술'이 개발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기술을 통해 안락사 및 폐사한 가축에 대한 매몰이나 소각, 랜더링 처리 등의 기존 방법을 대신할 수 있습니다. 이들 방법은 악취뿐만 아니라 환경적인 문제를 유발하며, 특히 랜더링은 처리용량이 제한적이고 처리시간이 많이 걸리는 한계가 있습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와 농기평은 2018년부터 지난 2년간 ‘가축질병대응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고효율 사체처리기술 개발 연구를 지원해 새로운 방식의 친환경 동물 전염병 후속조치 기술을 개발하였습니다. 

 

 

이번 연구를 주관한 신화건설 권영준 연구팀은 이번에 개발한 사체 처리기술은 “미생물이 그 자체만으로 95℃ 이상 발효 온도를 끌어올려 유기물과 수분 그리고 악취를 효율적으로 제거하는 기술이며, 초고온 호기성(85~110℃) 미생물은 난분해성 물질을 효율적으로 분해하고 병원균 사멸효과가 우수하여 돼지나 소를 25일 이내 완전 분해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매몰을 통한 가축의 처리 및 사후 관리에는 통상 3년의 기간이 소요됩니다. 

 

권 연구팀은 또한, 이 기술은 "토양이나 수질오염을 야기하는 침출수와 같은 환경피해 요소가 없으며 발효 후 남은 부산물을 다시 공법에 사용할 수 있도록 처리하거나, 기능성 퇴비로 만들어 활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농기평 오경태 원장은 “가축전염병으로 발생되는 동물 처리 등의 비용 손실 문제가 국가적인 현안으로 제기되고 있는 시점에서, 기존 처리 방식의 한계점을 극복하고 더 나아가 가축질병 분야 뿐 아니라 환경, 화학, 식품·사료 등 미래 환경생명 공학 산업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다 ”라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독일 양돈산업 초긴장...국경 40km까지 ASF 멧돼지 접근 앞서 폴란드의 ASF 감염멧돼지가 독일 국경에 근접해 발견되었다는 소식을 지난달 19일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바로가기). 이후 감염멧돼지가 추가로 늘어나 독일과 불과 40km 떨어진 지점에서도 발견되었습니다(지도보기). 독일과 인접한 폴란드의 서쪽, 루브스키 지역에서 ASF 감염멧돼지가 첫 발견된 것은 지난달 4일 입니다. 자동차에 치어 죽은 멧돼지에 대한 일상적인 검사에서 우연히 ASF 양성이 확인된 것입니다. 폴란드의 ASF는 2014년이래 그간 동쪽 지역에만 한정되어 발생해 왔습니다. 루브스키 지역의 감염멧돼지는 이후 인근 곳곳에서 추가로 발견되어 현재 21마리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독일과 불과 40km 떨어진 지점(Zielona Gór)에서도 폐사체 4마리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여행자에 의해 바이러스가 이 지역 야생멧돼지로 전달되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폴란드 정부는 이들 발생지점을 중심으로 주변에 긴급하게 울타리를 설치하고 사람의 출입을 제한하고 나섰습니다. 한편 독일 양돈산업은 이번 소식에 더욱 놀라는 분위기입니다. 특히나 폴란드 감염멧돼지 발견지와 가장 가까운 독일의 브란덴부르크주는 초긴장 상태이며, 차단방역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