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흐림동두천 -1.8℃
  • 흐림서울 1.3℃
  • 맑음원주 -2.0℃
  • 구름많음수원 -1.3℃
  • 맑음대전 -1.0℃
  • 맑음안동 -2.7℃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5.1℃
  • 구름조금부산 7.7℃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9.3℃
  • 구름많음서귀포 9.2℃
  • 흐림강화 0.1℃
  • 흐림이천 -3.1℃
  • 구름조금보은 -4.1℃
  • 맑음금산 -3.3℃
  • 흐림강진군 5.4℃
  • 맑음봉화 -4.5℃
  • 맑음경주시 -1.7℃
  • 맑음합천 -1.4℃
  • 구름조금거제 3.1℃
기상청 제공

주호영 "살처분 많이 하는 것 의문....ASF 백신 도움된다면 속히 도입해야"

16일 가축질병 및 재선충 관련 여당 및 농림축산식품부 당정협의회 개최...빈틈 없는 방역체계 구축 필요, 당 차원 지원 약속

16일 여당인 국민의힘과 정부가 가축전염병 등을 주제로 당정협의회를 가졌습니다. 이날 협의회에서 가축전염병 발생에 따른 살처분에 대한 우려와 함께 ASF 백신 도입이 언급되어 주목되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협의회 모두 발언에서 "가축질병은 이제 연례행사처럼 되어 버렸는데 자칫 조금이라도 경계를 늦추어서 광범위하게 늘어나면 대량 살처분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맞을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주 대표는 이들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서 "농가에서부터 철저히 방역 수칙을 지키는 노력이 필요하고 지자체나 관계기관이 보다 경각심을 가지고 방역 활동을 해줄 것"을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농가에 전달되는 방역 지침 가운데 현실과 맞지 않는 부분은 없는지, 또 방역 시설이나 대응 매뉴얼의 미비점은 없는지 종합적으로 꼼꼼하게 검토해서 빈틈없는 방역 체계를 구축해야 할 것"이며, "예산이나 관련 법 개정이 필요하다면 당 차원에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주 원내대표는 살처분과 ASF 백신에 대해 의견을 전했습니다. 

 

그는 "많은 국민들이 가축전염병에 있어서 이렇게 살처분을 많이 하는 것이 맞는지 의문을 많이 제기하고 있다"며, "살처분을 피할 수 있는지 또 살처분이 불가피하다면 국민들에게 왜 불가피한지를 좀 더 설명하실 필요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주 대표는 "ASF 같은 경우에는 베트남에서 이미 백신이 나와 있는 걸로 알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여러 가지 규제로 그것을 전혀 도입하지 못하고 있다"며, "우선 그 백신의 효과 여부가 외국에서 쓰이고 있으니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속히 도입해야 되는데, 여러 가지 까다로운 검증 절차 때문에 효과적으로 ASF를 제어할 수 있는데 하지 않는다는 민원을 제가 여러 차례 들은 바가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당정협의회 이후 열린 브리핑에서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베트남 ASF 백신 도입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성 의장은 '미국에서 개발된 백신을 베트남에서 접종해보니 상당히 부작용이 많았고 효능이 입증되지 않아 도입할 단계는 아니라는 보고가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베트남 ASF 백신은 판매 허가를 받았지만, 완전 상용화 상태가 아닙니다(관련 기사). 베트남 당국은 지난 7월부터 일부 지역에 한해 총 60만 두분을 공급하고, 제조사(Navetco)와 함께 모니터링 중입니다. 이 과정에서 최근 폐사 등 부작용이 확인되어 접종 중단과 함께 조사를 실시하였는데 잘못된 접종법과 부실한 백신 관리, 기저 질병 등을 원인으로 파악하였습니다. 현재는 접종을 재개한 것으로 파악됩니다. 국내 전문가는 베트남 백신 항원이 효능과 안전성을 떠나 병원성을 회복할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