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9 (일)

  • 흐림동두천 16.5℃
  • 서울 18.4℃
  • 구름많음원주 17.9℃
  • 수원 17.8℃
  • 대전 19.2℃
  • 구름많음안동 15.5℃
  • 박무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6.5℃
  • 구름많음광주 19.6℃
  • 흐림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20.5℃
  • 구름많음제주 21.6℃
  • 서귀포 20.2℃
  • 흐림강화 17.3℃
  • 흐림이천 18.1℃
  • 구름많음보은 18.3℃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18.6℃
  • 구름많음봉화 13.1℃
  • 구름많음경주시 15.7℃
  • 흐림합천 16.5℃
  • 구름많음거제 19.4℃
기상청 제공

한돈협회, 세계 최초 ‘ASF 피해농가 지원사업’ 벌인다

살처분 행정명령 전 폐사 돼지에 대한 피해 지원 성격, 이달 3일부터 1년간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가 세계 최초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피해농가에 대한 지원사업’을 실시합니다. 

 

 

이 지원사업은 혹시라도 모를 ASF 사태로 인한 '농가피해 사각지대'를 보완하기 위한 것입니다. 농장의 돼지가 ASF에 감염되고, 살처분 행정명령 전에 폐사하여 정부로부터 살처분 보상금을 받지 못하는 경우를 보상하게 됩니다.

 

구체적으로 해당 농가들은 ASF로 인한 폐사 개체당 20만원(단, 자돈은 10만원), 농가당 350만원까지 지원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기간은 2019년 5월 3일부터 2020년 5월2일까지 1년간이고 전체 지원금 규모는 총 8억원입니다. 

 

 

이 기간동안 ASF 발생시 피해농가는 해당 증빙자료를 협회에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지원금을 지급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무허가 농가(축산업 미등록농가), ASF 이외의 기타 원인에 의한 폐사, 농가당 ASF 발병두수에 대한 정부 증명서가 없는 경우는 제외입니다. 

 

한돈협회 관계자는 “살처분 이전에 ASF로 폐사한 돼지는 정부의 보상금 지급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이에 대한 피해에 대비하고 농가에 최소한의 생계비를 지원하기 위해 지원사업을 추진하게 됐다”며, “지원규모가 부족할 수 있으나 미지의 질병인 ASF 피해에 대한 세계 최초의 피해농가 지원이라는 점에서 의의가 있는 만큼 향후 지원금 규모 및 범위를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정부는 국내에서 ASF가 발병했을 때 자진신고 농가에 대해서는 살처분 보상금을 100%(평가액 전액)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