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5.4℃
  • 맑음서울 -4.5℃
  • 맑음원주 -2.9℃
  • 맑음수원 -3.5℃
  • 맑음대전 -1.9℃
  • 맑음안동 -1.9℃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2.5℃
  • 맑음부산 3.1℃
  • 맑음고창 1.3℃
  • 구름조금제주 10.6℃
  • 구름조금서귀포 7.4℃
  • 맑음강화 -5.3℃
  • 맑음이천 -2.4℃
  • 맑음보은 -2.8℃
  • 맑음금산 -1.8℃
  • 맑음강진군 -0.6℃
  • 맑음봉화 -3.7℃
  • 맑음경주시 2.8℃
  • 맑음합천 -2.3℃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북한, 'ASF 감염 돼지, 주민에 뺏어 매몰않고 냉동창고에 보관'

RFA, 26일 평안도 주민 소식통 인용보도 '감염돼지 내장 제거 후 냉동보관..주민은 몰래 도축 판매 또는 소비'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북한 당국이 ASF에 감염된 돼지를 냉동보관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RFA는 미국 의회가 출자해 설립된 국제 방송국입니다. 

 

 

RFA는 지난 26일자 보도(바로보기)에서 함경남도와 함경북도의 주민 소식통의 말을 빌어 '북한 당국이 ASF에 걸린 돼지를 주민으로부터 무상으로 수거한 후 매몰 처분하지 않고 내장을 분리한 후 냉동창고에 보관하고 있고, 아마도 군대 같은 특별공급처에 공급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들 소식통은 '이에 북한 주민들은 신고를 하는 대신 감염된 돼지를 몰래 도살해 시장에 내다팔거나 자체 소비하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감염된 돼지고기를 센 불에 삶으면 살균되어 문제가 없는 것으로 주민들이 알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북한의 돼지고기 가격도 상승하였습니다. 지난 여름 장마당의 돼지고기 가격은 kg당 북한돈 1만2천 원, 정도였는데 최근에는 1만6천~1만8천원까지 상승했다고 소식통은 전했습니다.  

 

한편 북한은 지난 5월 30일 자강도 우시군 내 협동농장에서 ASF가 확인되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이후 추가 발병 보고는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9월 24일 우리나라 국정원은 국회 보고에서 '북한의 ASF가 북한 전역으로 확산됐다는 징후가 있고, 평안북도의 돼지가 전멸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우리나라 ASF 사태에 대한 방역당국의 역학조사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ASF 바이러스가 북한으로부터 유입되었을 것이라는 점은 방역당국도 인정하고 있는 분위기 입니다. 

관련기사




독일 양돈산업 초긴장...국경 40km까지 ASF 멧돼지 접근 앞서 폴란드의 ASF 감염멧돼지가 독일 국경에 근접해 발견되었다는 소식을 지난달 19일 전해드린 바 있습니다(바로가기). 이후 감염멧돼지가 추가로 늘어나 독일과 불과 40km 떨어진 지점에서도 발견되었습니다(지도보기). 독일과 인접한 폴란드의 서쪽, 루브스키 지역에서 ASF 감염멧돼지가 첫 발견된 것은 지난달 4일 입니다. 자동차에 치어 죽은 멧돼지에 대한 일상적인 검사에서 우연히 ASF 양성이 확인된 것입니다. 폴란드의 ASF는 2014년이래 그간 동쪽 지역에만 한정되어 발생해 왔습니다. 루브스키 지역의 감염멧돼지는 이후 인근 곳곳에서 추가로 발견되어 현재 21마리 이상으로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독일과 불과 40km 떨어진 지점(Zielona Gór)에서도 폐사체 4마리가 발견되기도 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여행자에 의해 바이러스가 이 지역 야생멧돼지로 전달되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폴란드 정부는 이들 발생지점을 중심으로 주변에 긴급하게 울타리를 설치하고 사람의 출입을 제한하고 나섰습니다. 한편 독일 양돈산업은 이번 소식에 더욱 놀라는 분위기입니다. 특히나 폴란드 감염멧돼지 발견지와 가장 가까운 독일의 브란덴부르크주는 초긴장 상태이며, 차단방역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