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7.0℃
  • 구름많음서울 21.3℃
  • 흐림원주 19.1℃
  • 구름조금수원 20.0℃
  • 맑음대전 21.4℃
  • 구름많음안동 18.7℃
  • 구름조금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8.3℃
  • 맑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21.1℃
  • 맑음고창 18.4℃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많음서귀포 23.9℃
  • 구름조금강화 18.3℃
  • 구름많음이천 21.5℃
  • 구름많음보은 19.1℃
  • 맑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1.4℃
  • 흐림봉화 17.2℃
  • 흐림경주시 18.1℃
  • 구름조금합천 20.9℃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축산 말살 정책에 한돈협회 삭발 투쟁 전개

집회 참가 축산농가들 "설 이후에는 청와대로 가서 싸우자"

대한한돈협회 손세희 회장을 비롯한 임원들이 삭발 투쟁을 전개하며 앞으로 농림축산식품부의 일방적 방역 정책에 밀리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습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회장 이승호)는 지난 27일 세종시 농림축산식품부 청사 앞에서 축산농가 4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축산업 말살하는 농식품부 규탄 축산농가 총궐기대회'를 가졌습니다.

 

이자리에서 대한한돈협회 손세희 회장을 비롯하여 구경본, 김춘일, 고봉석 부회장 그리고 공주지부 안훈진 사무국장은 삭발식을 갖고 투쟁 의지를 높였습니다.

 

 

손세희 회장은 “이미 축산농가는 수용할 수 없는 많은 규제와 정책으로 상처를 받았는데, 이제는 사형선고와 같은 정부의 가전법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다"라며 "가전법 철회와 농가를 섬기는 정책을 펼 때까지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천명했습니다.

 

연대 발언에 나선 대한수의사회 허주형 회장은 "ASF 발생 후 35km 떨어진 지역의 돼지를 행정구역이 같다고 살처분하는 등 비과학적 농식품부의 방역정책에 수의사들도 분노한다"라며 "방역의 책임은 수의사와 정부의 책임인데, 정부는 수의사들도 배제하고 방역의 책임은 농가에게 전가한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이날 축산농가 대표는 투쟁선언문을 통해 축산농민의 생존권을 위한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퇴진, △축산농가 다 죽이는 가전법 개정 즉각 철회, △한돈농가 8대 방역시설 의무화 철회, △농가 죽이는 방역규제 철폐하고 상생대책 제시 등 4대 요구사항을 담은 결의문을 발표하고 이를 농림축산식품부에 전달했습니다.

 

집회에 참가한 농가들은 "설 이후에는 청와대로 가서 싸우겠다"라며 강경한 투쟁 의지를 전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