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19.9℃
  • 서울 21.8℃
  • 흐림원주 22.2℃
  • 수원 23.5℃
  • 대전 22.3℃
  • 흐림안동 22.2℃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9℃
  • 광주 20.9℃
  • 흐림부산 22.3℃
  • 흐림고창 21.2℃
  • 제주 23.5℃
  • 서귀포 22.8℃
  • 흐림강화 20.5℃
  • 흐림이천 22.2℃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2.2℃
  • 흐림강진군 21.5℃
  • 흐림봉화 19.7℃
  • 흐림경주시 23.6℃
  • 흐림합천 22.6℃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돼지 '도체 발골공정 로봇 기술' 개발 위해 42억 투자한다

돼지 도체 발골공정 로봇 기술 개발... 농림축산식품부의 '2021년 고부가가치 식품 기술개발사업' 연구과제 선정

URL복사

한국육류유통수출협회(회장 김용철, 이하 ‘육류협회’)가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는 식육포장처리업체의 인력난 해소를 위하여 돼지 '도체 발골공정 자동화 로봇 기술' 개발에 나섭니다.

 

 

식육포장처리업체는 도축장에서 도축된 지육 상태의 소와 돼지 등을 식용할 수 있는 고기로 발골정형 처리하여 소비자에게 공급하는 산업으로 작업공정은 모두 전문인력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인력의 노령화와 최근에는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하여 외국인력 고용도 어려워졌습니다. 

 

이에 육류협회에서는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로봇 전문 기술 업체들과 돼지 도체 발골 공정 자동화 로봇 기술 개발에 나섰습니다. 

 

▶해외 돼지 도체 발골 공정 사례@Noalfarm

 

육류협회는 농림축산식품부의 '2021년 고부가가치 식품 기술개발사업'에 4개 업체(두림야스카와, 씨메스, 성민글로벌, 돈대돈)와 공동으로 '돈체 발골 대체 공정 개발을 위한 5G 기반 공정 자동화 로봇 기술개발' 연구과제를 신청하여 지난달 25일 공동사업자로 선정되었습니다.

 

본 연구사업의 총 사업비는 약 41억 9천여만원(정부출연금 31억 6천여만원)이며 앞으로 4년 9개월간의 기간을 두고 지육 3분할과 전지 및 후지 발골 로봇 연구를 진행할 계획으로 있습니다.

 

최종적인 연구목표는 생산효율을 시간당 30마리로 높여 현재 20마리보다 50% 이상 끌어올리고, 전․후지 잔여육 비율도 최대한 낮출 계획으로 있습니다.

 

육류협회는 이번 연구사업으로 안정적인 생산과 품질관리, 인력 수급문제 해결, 위생관리 및 안전관리 용이, 생산비용 절감 등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육류협회 김용철 회장은 “그동안 우리 식육포장처리업체 회원들은 현장인력 수급 및 관리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라며 “이번에 장기간에 걸쳐 진행할 본 연구사업을 두림야스카와, 성민글로벌 등의 공동연구개발기관과 함께 성공적으로 수행하여 관련업계의 고충 해소와 산업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윤준병 의원 '가축사육으로 인한 지역간 갈등 사전에 막는다' 가축사육에 따른 지자체간 분쟁을 사전에 막기 위한 법안이 제안되었습니다. 현행법은 시장·군수·구청장이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일정 구역을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하되,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에서는 인접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 고창) 의원 등 10인의 국회의원들은 '가축사육제한구역의 지정 고시함에 있어, 협의 없이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은 지정·고시 이후에 알게되어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의무사항으로 하고, 가축사육제한구역 지정에 대한 협의가 난항을 겪을 경우 조정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필요성도 제기하였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윤의원은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 중 일정한 구역을 지정·고시하여 가축의 사육을 제한하려는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야 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가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구역을 이미 지정·고시한 경우에는 특별한 사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