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0.5℃
  • 구름많음서울 1.6℃
  • 맑음원주 0.8℃
  • 맑음수원 0.0℃
  • 맑음대전 2.4℃
  • 맑음안동 -0.4℃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4.4℃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0.3℃
  • 맑음제주 6.3℃
  • 맑음서귀포 6.4℃
  • 흐림강화 0.9℃
  • 맑음이천 -0.5℃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0.1℃
  • 맑음봉화 -2.7℃
  • 맑음경주시 -0.7℃
  • 맑음합천 0.2℃
  • 맑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장기간의 이동제한으로 돈사는 마치 지옥...여차하면 국민에게 호소하겠다'

포천, 철원 양돈농가, ASF 야생멧돼지로 6일부터 이동제한 조치...자돈생산농장, 육성전문농장 과밀로 고통

202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하지만, ASF 사태는 여전합니다. 앞서 지난해 강제 안락사 처분에 취해진 260여 양돈농가의 재입식은 언제 이루어질지 여전히 미지수 입니다.

 

이런 가운데 철원과 포천 등의 양돈농가는 긴급 이동제한 조치로 인해 하루하루 고통의 나날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이들 농가는 지난달 6일 민통선 남쪽에서 발견된 야생멧돼지 폐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무기한 긴급이동제한 조치에 취해졌습니다. 돼지뿐만 아니라 분뇨, 오염 가능성이 있는 물품에 대해서도 금지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그리고 이동제한이 4주 가까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철원의 한 농장 대표는 현재 이동제한 조치는 너무나 고통스럽다고 호소했습니다. "민통선 밖에서 ASF 감염멧돼지가 발견되어 12월 6일부터 현재까지 이동제한 조치가 내려졌다. 11월 접경지역 일부 농가에 대해 강제 수매·도태를 하기 위한 '철원 고립화' 때에도 이동제한과 같은 과도한 행정조치는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동제한으로 매일 돼지가 밀사로 고통스러워 하는 모습을 보는 게 가장 힘들다. 돈방을 넓힐 만큼 넓혔는데 돼지는 계속 크고 있다. 이들은 지금 살려고 서로 짓밟는 지옥을 연출하고 있다. 이들이 고통에서 벗어나는 길은 사실상 죽는 길밖에 없다"고 안타까워했습니다. 

 

농장 대표는 이동제한으로 농장 시설이 망가지고, 생산비가 늘어나 손해보는 것보다 당장 돼지의 고통스런 울부짖음을 매일 매순간 접하는게 가장 힘들다고 말합니다. 최근에는 무력감과 답답함에 불면증까지 생겼다고 합니다. 

 

철원군이 포천과 철원 도축장에서의 제한적인 도축은 허용했지만, 자돈생산농장과 육성전문농장에는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조치입니다. 무기한 이동제한 조치가 매일매일 커 올라가는 이유자돈과 육성돈의 갈 곳을 막아버린 것입니다. 

 

철원과 인접한 포천의 양돈농가도 마찬가지입니다. 철원과 달리 이들은 실질적인 이동제한 조치가 취해지지는 않았지만, 철원에 위탁장을 둔 자돈생산농장의 경우 철원으로 돼지를 보낼 수 없어 사실상 처한 상황은 매한가지 입니다. 

 

 

포천의 한 양돈장 대표는 "철원과 포천 등 경기북부는 광역행정구역은 다르지만, 실질적으로 같은 생활권이고, 게다가 정부가 경기북부중점관리구역으로 함께 묶어 관리하고 있다"며, "정밀검사상 음성인 농장에 대해서는 상호 돼지이동을 허용해 주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 농가들은 지자체와 중앙부처, 청와대 등 다방면에 민원을 넣어 이동제한을 조건부로나마 풀어줄 것을 호소했습니다. 하지만, 결과는 모두 허사입니다. ASF 차단을 위해 희생은 불가피하다는 논리입니다. 지난해 강제 안락사 조치와 동일한 논리 입니다. 

 

철원의 다른 양돈장 대표는 "농가의 어려움은 차치하고 돼지의 고통에 눈감은 정부와 지자체는 동물복지를 논할 자격이 없다. 2일까지 설득을 더 시도해보고 안되면 온라인 영상을 통해 국민들과 국회, 일반 언론에 호소할 것이다. 정부의 과도한 조치로 돼지들이 어떤 상황에 처해있는지를 알려 나갈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