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1 (목)

  • 구름조금동두천 18.6℃
  • 서울 20.3℃
  • 구름조금원주 21.7℃
  • 수원 21.2℃
  • 대전 20.6℃
  • 흐림안동 21.6℃
  • 박무대구 21.8℃
  • 박무울산 22.9℃
  • 흐림광주 22.1℃
  • 흐림부산 22.2℃
  • 구름많음고창 20.4℃
  • 흐림제주 22.2℃
  • 구름많음서귀포 24.7℃
  • 구름많음강화 20.0℃
  • 구름조금이천 21.6℃
  • 구름많음보은 20.8℃
  • 구름많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2.0℃
  • 흐림봉화 21.2℃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합천 22.4℃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PRRS 전문가가 답하다

[PRRS 전문가가 답하다] 가장 효과적인 PRRS 백신 접종 프로그램은?

제공: 한국히프라(031-696-3057, www.hipra.com)

 

가장 효과적인 PRRS 백신 접종 프로그램은 무엇일까? 분기별 일괄접종과 매 번식주기에 접종하는 것 중에 어떤 방법을 권장하는가? (질문국가: 아일랜드)

 

 

PRRS백신 접종 프로그램을 결정할 때, 대부분의 경우에 주기적으로 일괄접종을 실시하는 것을 권장하게 된다. 그 이유는 PRRS 백신접종을 통해 농장에서 이루고자 하는 목표와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다.   

 

PRRS 백신접종의 목표는 무엇인가?

모든 PRRS 백신접종 프로토콜은 다음 3가지를 목표에 두고 실시되어야 한다:

 

①모돈군에서 PRRS 바이러스의 순환 방지

②모돈의 번식장애 예방

③PRRS 바이러스 양성자돈 생산 억제

 

이러한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주기적으로(연 3-4회) 모든 돈군에 동시에 백신접종(일괄접종)을 실시해 면역수준을 동기화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다.

 

면역형성 수준이 낮은 서브돈군(감염 감수성이 있는 동물)이 모돈군에 존재하는 경우, 해당 동물을 통해 바이러스가 증폭되고 재순환되는 위험성이 지속되게 된다. 그러나 농장에서 실시하는 주기적인 일괄접종은 모돈군에서 서브돈군을 제거하는데 도움을 준다.

 

 

모돈군에서의 다양한 백신 접종프로그램 예시: 농장의 감염위험도에 따라 백신프로그램을 선택할 수 있다. 주기적 일괄접종이 일반적으로 실시되나, 감염 위험도가 낮은 농장에서는 번식장애 예방에 초점을 맞춰 매 종부전 1회 접종프로그램을 사용하기도 한다.

  

PRRS 양성 자돈은 적은 비율로 태어나더라도, 이유 후 육성 및 비육으로 점차 넘어가면서 돈군 전체를 불안정한 상황으로 전환시킬 수 있다. 아쉽게도 모돈에 PRRS 백신을 접종해 형성된 면역은 자돈으로 전달(초유를 통한 수동면역)되어도, 자돈군의 PRRS문제 발생 시기까지 그 방어능력을 유지하지 못한다.

 

따라서 모돈의 PRRS 백신접종은 개체별 번식주기를 고려하기 보다 모돈군 전체를 보고 동기화 시키는 것을 우선시해야 된다.

 

 

백신접종을 통한 바이러스 배출량의 감소

PRRS백신 모돈 일괄접종을 실시해 얻을 수 있는 다른 효과는 '바이러스 배출량을 감소시킬 수 있다'는 점이다. 이미 PRRS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에도 PRRS 생백신 접종을 통해 바이러스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PRRS 생백신을 자돈에 접종하는 경우, 양성 자돈에서 바이러스 배출을 감소시키는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러한 배출 감소효과는 감소량 측면에서 크지 않아 보일 수 있으나, 전체적으로 PRRS 양성돈이 바이러스를 배출하는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결론적으로 PRRS 양성인 농장은 모돈군 전체에 백신 일괄접종을 권장하며, 이를 통해 PRRS 바이러스 배출기간을 단축하고 다른 돈군으로 바이러스가 확산되는 위험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

*PRRS에 대해 질문하길 원하는 경우 직접 https://www.pig333.com 에서 접수하거나, 한국히프라(서상원 수의사, sangwon.seo@hipra.com)에게 답변을 원하는 전문가를 지정하여 신청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




[일본 35보] 야생멧돼지에 무너지는 일본 방역? 7월 연달아 돼지열병 일본의 돼지열병 발병이 7월에도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발생지 주변 야생멧돼지에서돼지열병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농장의 차단방역으로만으로는 막아내기 어려운 듯 보입니다. ▶10일 기후현 히치소정 돼지열병 발생 보도@CBC뉴스 일본은 3일과 8일, 그리고 10일 각각 ▶기후현 에나시(4,794두 규모)▶아이치현 나가쿠테시(577두)▶기후현 히치소정(409두)의 양돈장에서 돼지열병이 확인되어 긴급 살처분과 함께 방역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생으로 일본의 돼지열병 발생 건수는 지난해 9월 첫 발병부터 현재까지 모두 31건으로 늘어났으며 살처분 두수도 12만2천 두를 넘어서고 있습니다. 돼지열병으로 살처분된 농장수는 65곳입니다. 그런데 이들 가운데 재입식이 이루어진 농장은 한 손에 꼽을 정도입니다. 아직까지 돼지열병 사태가 계속 이어지고 있어재입식을 생각할 겨를이 없어 보입니다. 한편 돼지열병 관련 일본 양돈농가의 실제 두려움의 대상은 야생멧돼지 입니다. 일본은 최초 돼지열병이 야생멧돼지에서 시작해 양돈장으로 전파되었다고 믿고 있습니다. 현재(9일 기준)까지 야생멧돼지에서 돼지열병이 확인된 사례가 746두입니다. 최초 돼지열병이 시작된 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