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31 (목)

  • 흐림동두천 -1.5℃
  • 흐림서울 -1.7℃
  • 흐림원주 2.2℃
  • 흐림수원 -0.4℃
  • 흐림대전 2.0℃
  • 안동 1.0℃
  • 대구 1.2℃
  • 울산 0.8℃
  • 광주 0.3℃
  • 부산 1.5℃
  • 흐림고창 -0.1℃
  • 제주 4.8℃
  • 서귀포 7.1℃
  • 흐림강화 -2.9℃
  • 흐림이천 0.8℃
  • 흐림보은 1.3℃
  • 흐림금산 -0.4℃
  • 흐림강진군 0.7℃
  • 흐림봉화 1.4℃
  • 흐림경주시 1.1℃
  • 흐림합천 0.2℃
  • 흐림거제 1.3℃
기상청 제공

겨울철 놓치기 쉬운 4가지 돈사 점검 사항

농촌진흥청, 겨울철 돈사 내 습도 50∼60% 유지, 충분한 환기, 밤낮 온도 관리, 질병 관리 등 주문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다가오는 겨울철 알고도 놓치기 쉬운 돈사 점검 목록을 제시했습니다.

 

 

먼저, 돈사 안의 습도를 확인해야 합니다. 병원균 확산이 억제되는 습도의 범위는 세균 30∼60%, 바이러스 50∼70%이므로, 공통 억제 범위인 50∼60% 정도로 돈사를 관리합니다. 적정한 습도 관리는 돼지 호흡기 건강에도 좋습니다. 

 

다음으로 충분한 환기를 통해 신선한 공기를 공급하고, 지나친 습기와 해로운 냄새 성분을 제거합니다. 겨울철 환기가 적절하지 않으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암모니아, 황화수소 등 유해가스의 수치가 높아져 돼지는 호흡기 질병에 취약해집니다.

 

 

또한, 돈사의 낮과 밤 온도를 확인합니다. 겨울철 돈사 안의 온도가 낮으면 돼지들이 서로 포개어 있거나 새끼 돼지는 설사를 할 수 있습니다. 돈방의 온도는 20도 이상 유지하는 것이 좋으며, 항상 돼지의 행동과 건강 상태를 점검해 온도를 관리합니다.

 

온도 측정은 여러 장소에서 낮과 밤 온도를 재야 합니다. 같은 돈방 안에서 2.8도 이상, 일일 8.3도 이상 차이가 나면 단열 부분을 점검합니다. 돈방 안의 단열이 부분적으로 안 되는지, 바닥으로 샛바람이 들어오는지, 환기율은 적당한지 등을 확인합니다.

 

마지막으로 질병 관리에 신경씁니다. 소독약은 얼지 않도록 하고 하루 한 번 내부 소독을 하며, 출입도로는 석회석 등을 뿌립니다. 외부 출입 차량, 외부인에 대한 소독과 기록을 철저히 하고, 백신은 시기에 맞게 접종합니다. 차단 방역 중 가장 많이 신경을 써야 하는 부분은 각각의 돈방을 출입할 때 반드시 장화를 갈아 신는 것입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돈과 문홍길 과장은 “올해는 추위가 일찍 찾아와 돈사 환경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며 "생산성이 떨어지지 않도록 놓치기 쉬운 부분들을 한 번 더 점검하자”라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태그

농촌진흥청  습도  온도  환기  겨울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