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구름조금동두천 25.0℃
  • 구름많음서울 26.3℃
  • 구름조금원주 24.1℃
  • 구름조금수원 26.0℃
  • 구름많음대전 25.5℃
  • 맑음안동 23.2℃
  • 구름많음대구 23.7℃
  • 구름많음울산 21.4℃
  • 구름조금광주 24.2℃
  • 구름조금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2.8℃
  • 구름조금제주 22.7℃
  • 구름조금서귀포 22.8℃
  • 구름조금강화 24.0℃
  • 맑음이천 25.7℃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4.6℃
  • 맑음강진군 24.5℃
  • 구름많음봉화 22.2℃
  • 구름많음경주시 22.3℃
  • 구름많음합천 23.4℃
  • 맑음거제 22.7℃
기상청 제공

[기고] 모돈 관리의 시작, 등지방 측정!!!

애니메드 김상훈 수의사(010-6232-9503 / vetstory98@gmail.com)

URL복사

 

 

다산종 모돈의 아킬레스건 -'2산차증후군'

 

다산종 모돈이 국내 도입되면서도 그로 인한 뚜렷한 농장성적의 개선이 되지 않는 가장 큰 이유 중의 하나는 '2산차증후군'이다. 경제산차에 도입 전인 초산차 모돈에서 많은 자돈이 분만되면서 상당량의 에너지가 소실되고 모돈의 체지방이 부족해지면서 번식성적이 저하되는 것이다. 이후 번식성적에도 영향을 미쳐 모돈의 갱신율 및 비생산일수를 늘리는 부작용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아진다.

 

모돈의 체지방의 중요성

 

지방세포는 몸의 여러 기관과 신호를 전달하며, 다양한 염증과 대사 반응을 조절하는 역할하는 돼지의 중요한 내분비기관이다.

 

최근에 임신 말기에 유산을 하는 모돈의 경우를 자주 보는데 이는 단순 PRRS 등의 질병으로 치부될 문제가 아니라 결국 모돈이 많은 태아를 정상 임신기간까지 끌고 갈 체력이 부족한 것이다. 그리고 대부분 체지방이 낮은 다산종 모돈에서 임신말기에 유산발생 가능성 크다.

 

 

모돈 관리의 시작, 등지방 측정

 

이러한 모돈의 체력을 평가하는 방법으로 우리는 등지방을 측정한다. 이유는 농장에서 간편한게 측정할 수 있고 관련한 많은 데이터가 보고되고 있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Effect of backfat thickness during late gestation on farrowing duration, piglet birth weight, colostrum yield, milk yield and reproductive performance of sows(Livestock Science Volume 234, April 2020, 103983)에서 보면 분만시 등지방 두께는 모유의 생산량과 비례하고, 가장 높은 사산은 등지방 두께가 낮은 모돈에 나타난다 등의 내용들을 볼 수 있다.

 

 

 

국내 양돈장의 등지방 측정 사례

 

 

위의 그래프는 분만대기 모돈 약 170마리를 측정한 결과이다. 전 산차에서 모돈의 등지방과 산자수와의 관계를 분석하였다. 분석 결과 분만대기 모돈의 등지방은 16~17mm 정도를 유지할 때 가장 좋은 성적을 보였다.

 

각각의 농장마다 들어오는 후보돈의 유전적인 특성과 농장의 시설에 따라 우리 농장에 최적화된 등지방은 농장별도 상이할 것이다. 우리 농장의 모돈의 등지방을 꾸준히 측정한 백데이터를 기반으로 농장 모돈의 분만 전, 이유 후의 이상적인 등지방을 찾아야 한다.

 

양돈산업은 다두사육을 기반으로 하기 때문에 검증된 백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확률을 높이는 방안으로 가는 것이 현재와 앞으로의 돈군 건강(herd health) 관리의 기본이라고 본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집단소송제와 징벌적 손해배상제 확대 도입이 추진된다 법무부가 28일 집단소송제를 확대 도입하는 '집단소송법 제정안'을 입법 예고하는 가운데 한돈산업에 향후 미칠 파장이 주목됩니다. 집단소송제는 피해자 중 일부가 제기한 소송으로 모든 피해자가 함께 구제받을 수 있는 소송제도 입니다. 우리나라는 현재 주가조작, 허위공시 등 증권분야에서만 이 제도를 한정하여 적용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법무부가 이를 다른 분야로까지 보다 확대, 피해자 50인 이상의 모든 손해배상청구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입니다. 향후 국회 본회의 의결 후 법이 정식 발효되면, 앞으로 50인 이상의 피해자 가운데 1~2명이 소송을 제기해 배상 판결을 받을 경우 모든 피해자도 함께 배상을 받을 수 있습니다. 때문에 집단소송제가 미치는 파장은 모든 개인 및 집단의 법률 주체뿐만 아니라 양돈농가를 포함한 한돈산업에도 만만치 않을 전망입니다. 우선 정부나 기관을 상대로 부당하다고 판단되는 법 집행에 집단소송제 적용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구제역 항체양성률 과태료가 대표적입니다. ASF로 인한 피해 소송도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료 혹은 약품 등으로 의심되는 집단 피해 사례에 역시 적용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이들 기업은 이를 대비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