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8 (토)

  • 맑음동두천 -5.6℃
  • 연무서울 -3.2℃
  • 구름많음원주 -3.7℃
  • 맑음수원 -4.7℃
  • 박무대전 -4.1℃
  • 흐림안동 -1.8℃
  • 흐림대구 2.2℃
  • 울산 1.4℃
  • 맑음광주 -1.3℃
  • 부산 1.9℃
  • 구름많음고창 -5.4℃
  • 구름조금제주 6.4℃
  • 맑음서귀포 3.3℃
  • 구름조금강화 -6.3℃
  • 맑음이천 -6.2℃
  • 흐림보은 -5.8℃
  • 흐림금산 -6.2℃
  • 맑음강진군 0.4℃
  • 흐림봉화 -0.8℃
  • 흐림경주시 2.3℃
  • 흐림합천 -2.3℃
  • 구름많음거제 4.0℃
기상청 제공

지난해 돼지고기 수입 감소 분석해보니...목심, 스페인 돈육은 늘었다

'19년 돼지고기 수입량 42만1천 톤, 전년 대비 9.1% 감소... 삼겹살, 앞다리 감소 속 목심은 증가

지난해 돼지고기 수입량이 전년(46만4천 톤)에 비해 9.1% 감소한 것으로 집계되었습니다. 삼겹살과 앞다리가 감소한 가운데 목심은 증가했습니다. 미국과 독일 등 주요 수입국으로부터의 수입은 감소했지만, 스페인과 캐나다로부터의 수입량은 증가했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수입축산물 실적 보고에 따르면 '19년 돼지고기 수입량은 42만1천 톤입니다. '16년부터 3년 간 증가세가 하락으로 꺽인 셈입니다. 하지만, 역대 두 번째로 많은 수입량입니다. 

 

 

42만1천 톤 가운데 냉동이 40만 톤이며, 냉장이 2만1천 톤 입니다. 전년(46만4천 톤)에 비해 9.1% 감소한 수준이며, 냉동(9.0%)에 비해 냉장(10.9%)이 더 크게 감소했습니다. 

 

 

수입돼지고기를 부위별로 살펴보면, 삼겹살과 앞다리가 전년에 비해 수입량이 감소했습니다. 각각 2만 톤, 4만5천 톤이 줄어 전년에 비해 10.8%, 22.8% 감소했습니다. 반면, 목심과 등심, 갈비, 뒷다리 등은 늘어났습니다. 특히 목심이 1만6천 톤이 증가해 전년대비 32.2%나 신장했습니다. 

 

 

국가별로 분석해보면 전반적으로 전년에 비해 고르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8년 ASF로 수입이 중단된 벨기에 1만 톤이 지난해 수입량 감소에 반영되었습니다. 

 

전체 수입량의 40%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의 경우 1만1천 톤이 감소해 수입량에 있어 가장 많이 감소했습니다. 하지만, 증감률로 보면 5.9%로 평균 9.1%보다는 낮아 나름 선방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미국에 이어 2위 수입국인 독일의 경우 수입량이 6천 톤 감소(7.0%)했습니다.

 

수입량이 증가한 곳도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3위 스페인 입니다. 전년에 비해 1.3% 증가했습니다. 캐나다 역시 증가했습니다. 

 

브라질은 지난해 처음으로 수입이 되었는데 2천 톤으로 성적은 미약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다비육종, 백두대간영농조합법인과의 업무 협약 체결 다비육종(대표이사 민동수)은 지난 14일 백두대간영농조합법인(대표이사 김도영) 및 백두대간 브랜드협의회(회장 최성원)와의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상호 협력 및 호혜의 원칙 아래 적극적인 협력관계를 구축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백두대간영농조합법인은 청정지역 강원도를 기반으로 한 친환경인증 회원농가에서 사육된 돼지를 통해 생산부터 유통까지 깨끗하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을 인정받아 2004년 강원도 농수특산물품질보증, 2006~2019년 소시모 우수축산물브랜드 인증, 2008년 브랜드 경진대회 돼지부문 ‘고품질상’, 2016년 친환경축산 유통부문 ‘대상’, 2018년 축산물브랜드 경진대회 ‘우수상’ 등을 획득 및 수상하며 지속 발전하고 있는 브랜드 경영체입니다. 다비육종은 ‘국내 최초 종돈 판매 6만두 달성’을 기록하였으며, 우수한 유전자원에 대한 가치를 인정받아 국내 종돈시장 최대 생산기반 및 분양실적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다비육종은 '금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보유하고 있는 역량과 자원을 최대한 활용하여 장점을 극대화하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는 방향으로 긴밀히 업무를 협조할 계획이며, 회원농가에 우수한 종돈 공급 및 회원농가 사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