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9℃
  • 구름많음서울 23.8℃
  • 흐림원주 20.7℃
  • 구름많음수원 25.4℃
  • 구름많음대전 23.3℃
  • 흐림안동 20.3℃
  • 구름많음대구 22.5℃
  • 흐림울산 22.5℃
  • 흐림광주 21.5℃
  • 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22.7℃
  • 흐림제주 21.0℃
  • 구름많음서귀포 21.9℃
  • 구름많음강화 24.0℃
  • 흐림이천 20.4℃
  • 구름많음보은 23.6℃
  • 구름많음금산 22.8℃
  • 흐림강진군 22.2℃
  • 흐림봉화 20.4℃
  • 구름많음경주시 22.2℃
  • 흐림합천 22.1℃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여름철 '위궤양'으로부터 돼지를 보호하라!

여름철 3~6개월 비육돈에서 위궤양 다발...더위 스트레스 줄이고 거친 사료, 신선한 물 공급 도움

여름철에는 돼지 위궤양(참고 자료)이 많이 발생합니다.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 이하 농진청)이 예방법을 소개하고 농가의 세심한 관리를 당부했습니다. 

 

3개월∼6개월인 비육돈에서 주로 나타나는 위궤양은 더위 스트레스로 사료 먹는 양과 물 마시는 양이 줄면 쉽게 발생합니다. 여기에 여름철 돼지의 체온을 낮추기 위해 잘못 사용하는 해열체는 위궤양을 더욱 촉발할 수 있습니다(관련 기사). 

 

또한, 입자가 고운 사료와 펠렛 형태의 먹이는 위장의 내용물을 유동적으로 만들어 위산 분비를 늘리고 소화효소인 펩신의 활성을 높입니다. 이로 인해 위가 비워지는 시간이 짧아져 위궤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는 것입니다. 

 

 

위궤양에 걸리면 돼지는 창백, 허약, 식욕부진 같은 빈혈 증세가 나타나고, 일반적으로 체온이 정상보다 낮아집니다. 위 출혈에 의한 암흑색조의 변이 관찰될 수 있습니다. 

 

농진청은 돼지의 위궤양을 예방하려면 더위 스트레스를 먼저 최소화해야 한다고 주문합니다. 더위 스트레스를 낮추기 위한 해열제 사용은 금물입니다.

 

 

아울러, 사료의 종류와 가공 형태를 조절하고 깨끗한 물을 충분히 주는 것이 중요합니다. 입자가 너무 곱거나 분진이 많은 가공사료는 피하고 알곡이 있거나 다소 거칠게 분쇄한 사료가 위궤양 예방에 유리합니다. 급수라인과 수압, 급수기(니플)는 수시로 확인하고 돼지가 물을 충분히 마실 수 있게 합니다. 시원한 물은 위출혈이나 방광염을 예방할 수 있고, 사료 섭취량도 늘릴 수 있습니다. 

 

 

사육 공간을 넓게 확보해 돼지가 받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비타민 E와 셀레늄 등을 포함한 품질이 좋은 사료를 제공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문홍길 양돈과장은 “돼지 위궤양은 모든 사육단계에서 발생할 수 있으나 여름에 더 많이 발생하므로 원인과 예방법을 잘 숙지하고 꼼꼼히 관리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