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흐림동두천 18.3℃
  • 서울 19.0℃
  • 흐림원주 19.4℃
  • 수원 19.0℃
  • 흐림대전 20.2℃
  • 박무안동 18.1℃
  • 대구 18.5℃
  • 흐림울산 18.4℃
  • 박무광주 19.3℃
  • 흐림부산 18.8℃
  • 흐림고창 19.8℃
  • 박무제주 21.3℃
  • 흐림서귀포 21.8℃
  • 흐림강화 18.8℃
  • 흐림이천 19.4℃
  • 흐림보은 18.7℃
  • 흐림금산 19.3℃
  • 흐림강진군 20.2℃
  • 흐림봉화 16.1℃
  • 흐림경주시 18.3℃
  • 흐림합천 19.5℃
  • 흐림거제 18.7℃
기상청 제공

코로나 백신 맞기 전 삼겹살 먹으면 부작용 없다?

간호사들 경험담 "백신 맞기 전 삼겹살 먹으면 부작용 없어요"

URL복사

코로나 백신 접종이 순차적으로 이뤄지면서 처음 백신을 맞게 된 간호사들 사이에서 "백신 맞기 전 삼겹살을 먹으면 아프지 않다더라"는 입소문이 퍼지고 있습니다.

 

 

인터넷 커뮤니티에 소개된 경험담에 따르면 '백신 맞기 전에 삼겹살 먹은 병동 간호사들만 아무 문제가 없어 신기했다'라는 글이 올라오면서 간호사들을 중심으로 리트윗되고 있습니다.

 

 

코로나 백신 접종으로 접종 부위에 통증이나 부기, 발적 등이 있으며 전신에 발열, 두통, 피로감, 근육통, 구토 등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드물게 심각한 알레르기 반응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전문가들은 의학적 근거가 없는 루머로 일축하기도 하지만 처음 맞는 백신으로 불안감을 느끼는 간호사들 사이에서는 방어기제로 삼겹살이 작용하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한의학에서는 돼지고기가 열을 내리는 차가운 성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고열이나 몸살 증상을 완화시킬 수도 있다는 가설이 나오기도 합니다.  영양이 풍부한 삼겹살을 먹으면 체력과 면역력을 높이는 것은 일반적인 상식입니다.

 

 

특히 돼지고기에는 우울증을 막는데 가장 효과적인 '트립토판'이 바나나보다 25배 들었고 항피로비타민이라 불리는 티아민(비타민 B1)이 풍부해 만성피로를 감소시키는 역할을 합니다.

 

실제로 코로나 백신과 삼겹살의 관련성을 입증할 수는 없지만 삼겹살이 한국인의 코로나 백신 부작용을 극복하는데 힘을 보태고 있는 것은 양돈농가들에게 반가운 소식입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생산비 상승으로 하반기 돈가 4500원에도 힘들다 "계란 가격이 오르면 빵 가격을 올릴 수 있다. 그러나 양돈농가는 생산비가 오른다고 해서 돼지고기 가격을 올릴 수 없다" 경기도 안성의 한 양돈농가는 사료비 등 생산비 상승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올랐다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철저하게 도매시장을 통해 수요와 공급에 의해 결정됩니다. 농가의 의지와 무관합니다. 그러나 양돈과 밀접한 한돈산업 관계자들조차 생산비가 돼지고기 가격에 반영된다는 막연한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과거 20년 동안의 경험에서 발생한 착시 효과입니다. 경기도의 한 다른 양돈농가는 "사료 가격이 오르면 양돈농가들은 생산비 부담으로 돼지 수를 줄일 수밖에 없다"라며 "공급이 줄어서 돼지고기 가격이 상승하는 것이 오래된 경험으로 굳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근래 어림잡아 15% 정도의 생산비 상승이 되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올해 양돈 생산비 상승은 그 유례를 찾아 보기 힘든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폭등하는 국제 곡물 가격에 의한 사료비 상승 외에도 인건비, 퇴액비 처리 비용 등 거의 모든 비용이 올랐습니다. 그렇다고 오른 생산비를 돼지고기 가격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