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구름많음동두천 0.7℃
  • 구름많음서울 5.0℃
  • 구름많음원주 2.9℃
  • 흐림수원 4.1℃
  • 구름많음대전 6.2℃
  • 구름많음안동 5.9℃
  • 흐림대구 8.7℃
  • 흐림울산 8.9℃
  • 흐림광주 8.2℃
  • 구름많음부산 9.7℃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11.8℃
  • 구름많음서귀포 14.4℃
  • 흐림강화 2.9℃
  • 구름많음이천 1.6℃
  • 흐림보은 2.6℃
  • 흐림금산 4.6℃
  • 흐림강진군 9.0℃
  • 흐림봉화 4.0℃
  • 구름많음경주시 7.1℃
  • 흐림합천 4.5℃
  • 구름조금거제 7.3℃
기상청 제공

내년 10월 한돈협회장 선거..벌써부터 여러 명 출마 저울질

한돈산업 위기감 속에 2021년 제20대 한돈협회장 선거 관심

URL복사

내년에는 제20대 대한한돈협회 회장 선거가 있습니다. 벌써 여러 명이 출마 여부를 저울질하고 있어 관심이 뜨겁습니다. 

 

 

'돼지와사람'이 확인한 결과 현재 최소 5명이 출마를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들과의 전화 통화에서 4명은 '생각 중'이라는 답변을, 1명은 대답을 유보했습니다. 5명 모두 출마에 대해 부정은 하지 않았습니다.

 

한돈협회장 입후보를 고민 중이라는 A씨는 "새롭게 선출되는 제20대 한돈협회 회장은 한돈산업의 전진이냐, 후퇴이냐를 결정하는 막중한 책임을 맡을 것이다"라며 "적합한 후보가 나온다면 언제든지 자리를 내놓고 밀어주겠다는 생각이다"라고 전했습니다.

 

또 다른 B씨는 "가장 시급한 문제는 갈라진 양돈농가를 하나로 묶어 힘을 모으는 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제20대 한돈협회장 선거는 내년 10월에 치러집니다. 선거일 40일 전에 후보 등록이 이루어집니다. 본격 선거를 앞두고 당분간 더 많은 예비 후보들이 나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선거와 관련하여 한 한돈산업 관계자는 "앞으로 한돈산업이 어떻게 변화해야 하는지 구체적인 토론과 공유가 필요하다"라며 "그 가운데 가장 적합한 후보가 회장이 되는 것이 자연스러운 일일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한돈협회장의 임기는 4년입니다. 현 제19대 한돈협회장인 하태식 회장의 임기는 내년 10월 30일까지입니다. 협회 규정에 따라 연임은 불가합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