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수)

  • 맑음동두천 22.7℃
  • 맑음서울 23.6℃
  • 구름많음원주 22.7℃
  • 맑음수원 24.4℃
  • 구름많음대전 22.4℃
  • 흐림안동 19.7℃
  • 흐림대구 19.7℃
  • 울산 19.2℃
  • 구름조금광주 22.0℃
  • 부산 19.5℃
  • 맑음고창 23.4℃
  • 제주 20.2℃
  • 박무서귀포 21.7℃
  • 구름조금강화 22.9℃
  • 맑음이천 23.6℃
  • 구름많음보은 20.7℃
  • 구름조금금산 21.1℃
  • 구름조금강진군 22.8℃
  • 구름많음봉화 18.3℃
  • 구름조금경주시 19.5℃
  • 흐림합천 19.3℃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강릉을 비롯 양양·평창에 'ASF 위험주의보' 발령

강릉 ASF 확산에 따라 방역 조치 강화..방역대 농장 이동제한·정밀검사 강화

URL복사

지난 13일 강원도 강릉에서도 ASF 양성멧돼지가 확인(관련 기사)되면서 정부가 이 지역을 포함 인접 양양과 평창 등 3개 시군에 'ASF 위험주의보'를 발령했습니다. 

 

 

해당 3개 시군에는 모두 40호의 양돈농가가 있습니다. 이 가운데 이번 멧돼지 발견지점으로부터 10km 방역대 내에는 9호(총 2만 5,320호)가 위치해 있습니다. 

 

방역당국은 이들 방역대 농가에 대해 긴급 임상·정밀 검사를 실시하고, 돼지 이동과 분뇨 반출입을 금지시켰습니다. 

 

 

또한, 방역당국은 해당 시군에 검출지점 인근 농장 종사자가 가급적 영농활동을 자제하도록 안내하고, 트랙터 등 영농장비 농장 내 반입 금지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토록 홍보하는 한편, 농장 내 차량 진입통제 조치가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점검 등 필요한 조치를 취해 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한편 이번 강릉 ASF 확산과 관련해 설 연휴가 끝난 월요일인 15일까지 농식품부뿐만 아니라 환경부 모두 별도 공식적인 입장 및 대응 관련 발표는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유기질비료지원사업 국비지원 중단? 경축순환 공염불!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에서 최근 중앙권한의 지방이양을 추진하면서, 유기질비료지원사업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것에 대해 축산단체협의회(이하 축단협)는 성명서를 통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습니다. 자칫 지방이양에 따른 재정투입 축소로 인해 축분처리에 큰 어려움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축단협은 성명서를 통해 유기질비료지원사업에 국비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경축순환'을 공염불로 만드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축단협에 따르면 ’2021년 기준으로 유기질비료지원사업이 지방으로 완전히 이양될 경우, 1,130억원의 추가 지방비 부담이 필요하며, 현재 750억 수준(추정) 대비 약 150.6% 증액이 요구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2020년을 기준으로 농촌이 포함되어 있는 8개 도의 재정자립도는 32.4%에 불과한 상황으로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자체 중심으로 유기질비료지원사업을 축소 또는 포기 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축단협은 '유기질비료지원사업은 농축산업 영위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자원화하여 경종에 투입되도록 함으로써, 경축순환을 촉진하고 농업에 의한 환경부하를 줄이는데 기여해왔다'라고 전제했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가축분 퇴비에 대한 지원단가 하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