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5 (화)

  • 구름조금동두천 12.6℃
  • 맑음서울 14.3℃
  • 구름조금원주 14.3℃
  • 구름조금수원 13.9℃
  • 구름조금대전 13.5℃
  • 구름많음안동 13.4℃
  • 구름많음대구 15.3℃
  • 흐림울산 14.4℃
  • 구름많음광주 12.3℃
  • 흐림부산 16.0℃
  • 맑음고창 12.3℃
  • 흐림제주 17.4℃
  • 맑음서귀포 20.3℃
  • 구름조금강화 13.3℃
  • 구름많음이천 13.9℃
  • 구름조금보은 14.2℃
  • 구름조금금산 12.3℃
  • 흐림강진군 13.2℃
  • 흐림봉화 13.7℃
  • 흐림경주시 14.5℃
  • 흐림합천 14.8℃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농식품부, "돼지고기 생산-소비자가격 연동성 제고" 입장

농식품부, △사이버 거래 등 신(新) 유통 확대, △패커 육성 △소비지 판매시설 확충, △원산지 단속 등 유통구조 개선 입장

최근 돼지 도매가격이 급락한 가운데에도 소비자가격은 크게 떨어지지 않아 이에 대한 대한한돈협회의 문제 제기와 정책건의가 있었습니다(관련 기사). 이와 관련해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가 돼지고기 생산과 소비자가격의 연동성을 계속 제고하는 정책을 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돼지고기 유통구조 개선에 더욱 힘을 쏟겠다는 것입니다. 

 

 

농식품부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국민일보 <돼지 공급물량 역대 최대인데… 소매가는 왜 ‘뚝’ 안 떨어지나>와 이투데이<돼지고깃값 공급 과잉에 40% 폭락> 보도에 대한 지난 29일 설명자료에서 확인되었습니다. 

 

앞서 두 보도는 돼지고기 공급이 증가하고 수요는 감소하면서 도매가격이 40% 뚝뚝 떨어지는데 소매가격은 21%정도 하락한 것에 '수입산 돼지고기의 시장교란'을 꼽았습니다. 원산지 위반 건수 중 1/4 가량이 수입산 돼지고기이고 일부 고가에 거래되는 외국산 돼지고기가 소비자가격을 부풀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대해 정부가 나서 도매가격 하락분이 그대로 소비자가격에 반영되도록 해야한다는 축산업계의 목소리를 전했습니다. 

 

 

이같은 보도에 대해 농식품부는 '돼지고기 도매가격과 소비자가격은 연동되어 등락하고 있다'며 다만 '소비자가격은 도매가격과 같은 비율로 등락하지 않고, 시기별로 등락폭이 차이를 보이고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19년 1월 기준 돼지 도매가격이 '18년 7월 대비 36.5% 하락할 때 소비자가격은 불과 22.8% 하락한 것입니다. 

 

 

이에 대해 농식품부는 "소비자가격이 도매가격 진폭에 보다 연동될 수 있도록 △사이버 거래 등 신(新) 유통 확대, △패커 육성, △소비지 판매시설 확충 등을 통해 돼지고기 유통구조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면서 구체적으로 "축산물 aT사이버 거래에 투자를 확대하고('20년 1조800억원), 온라인 가격비교 시스템을 구축·운영하며, 아울러 양돈농협 중심의 돼지고기 패커 육성, 소비지 판매시설 확충(농협 '20년까지 500개소 정육식당) 등의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농식품부는 "돼지고기 수입산이 국내산으로 둔갑 판매되지 않도록 설․추석 명절 집중 단속 등을 통해 원산지 표시 단속을 실시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