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2 (일)

  • 맑음동두천 18.7℃
  • 맑음서울 20.8℃
  • 맑음원주 21.7℃
  • 맑음수원 18.4℃
  • 맑음대전 21.3℃
  • 맑음안동 16.7℃
  • 맑음대구 15.6℃
  • 맑음울산 13.9℃
  • 구름조금광주 20.1℃
  • 맑음부산 16.4℃
  • 구름조금고창 15.8℃
  • 구름많음제주 20.0℃
  • 구름많음서귀포 18.6℃
  • 맑음강화 16.2℃
  • 맑음이천 19.5℃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4.3℃
  • 구름많음강진군 15.9℃
  • 맑음봉화 11.9℃
  • 흐림경주시 14.6℃
  • 구름조금합천 15.9℃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북한 ASF, 남쪽으로 오기 힘들다?'...아냐! 검역본부 긴급 진화

검역본부, 28일자 OBS 인터뷰는 공식의견과 달라..북한 ASF 멧돼지 통해 유입 가능해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가 최근 검역본부의 한 직원이 방송사와의 북한 ASF 관련 인터뷰한 내용에 대해 해명자료를 내며 긴급 수습에 나섰습니다. 

 

 

문제의 해당 인터뷰는 OBS 경인TV의 지난달 28일자 뉴스 '북 감염돼도 남으로 안내려와...농가 반발(바로보기)'라는 기사에서 나왔습니다. 최근 북한에서도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발병 가능성이 커져 우리나라로 유입 전망이 있는 가운데 정부기관의 상황 인식이 문제라는 요지 입니다. 

 

 

해당 기사에서 검역본부의 한 관계자는 '북한에 ASF가 발생하더라도 야생멧돼지 밀도가 낮아 남쪽으로 오기 힘들다'며 '염려할 단계는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대한한돈협회 하태식 회장은 '(북한의) 야생멧돼지 사체에서 ASF 바이러스가 있기 때문에 조류를 통해 (남으로) 전파될 수 있다'는 의견을 폈습니다. 

 

뉴스 방송 후 검역본부는 29일 다음날 부랴부랴 해명자료를 내고 '기사에 언급된 인터뷰 내용은 개인의 의견이며 검역본부 공식의견이 아니다'라고 전했습니다. 

 

검역본부는 "북한지역에서 ASF가 발생할 경우, 야생멧돼지를 통해 우리나라로 전파될 가능성도 국내 유입경로의 하나로 판단하고 있다"며, "ASF 국내 유입 방지를 위해 불법 휴대축산물 검색 강화, 국내 잔반 급여 농가의 남은 음식물 관리 강화와 함께 (중략) 야생 멧돼지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에서는 우리 보다는 사육밀도는 낮지만 적지않은 야생멧돼지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우리와 가장 가까운 비무장지대(DMZ)에는 야생멧돼지 등 동식물의 천국으로 표현될 만큼 생태계가 매우 잘 보존되어 있습니다. 또한, 최근 북한 전문 국내 한 언론매체에서는 북한에서의 야생멧돼지에서 ASF 발병 소식을 전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관련기사




홍콩 도축장에서 ASF 확인...돼지는 광둥성 농장 유래 중국 홍콩의 도축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하 ASF)에 감염된 돼지가 확인되었습니다. 홍콩특별행정구 정부는 10일 오후 관내에 위치한 셩수이 도축장에서 ASF 양성돈이 확인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홍콩 정부는 이들 돼지를 포함한 도축장의 모든 돼지 6000여 두에 대해 살처분 등의 긴급 방역 조치가 취해졌으며 당분간 소독작업이 완료될 때까지 도축장 운영을 중단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홍콩 정부는 셩수이 도축장이 정상화할 때까지 돼지고기 '신선육' 공급이 잠시 감소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홍콩에는 셩수이 도축장 외 추엔완 도축장이 있지만, 일일 작업두수의 한계로 돼지고기 공급이 제한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여기에 더해 문제의 도축장에 공급업자들이 공급을 꺼리고 있어 홍콩의 돼지고기 공급은 더욱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우려되고 있습니다. 이번 문제의 ASF 감염돼지는 광둥성 소재의양돈장돼지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중국 당국은 이 농장에 대한 바이러스 감염 여부 조사에 나섰습니다. 한편 중국 당국은 지난 4월 21일 하이난성 양성 사례 보고(관련 기사) 이후 추가 ASF 양성 보고를 하고 있지 않습니다.이번 홍콩 도축장의 ASF확인 건에 대해서도 아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