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6 (수)

  • 구름조금동두천 23.8℃
  • 구름조금서울 26.1℃
  • 구름많음원주 24.4℃
  • 맑음수원 26.2℃
  • 흐림대전 23.8℃
  • 흐림안동 21.5℃
  • 흐림대구 21.2℃
  • 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4.9℃
  • 부산 19.5℃
  • 구름조금고창 25.7℃
  • 흐림제주 20.8℃
  • 흐림서귀포 22.2℃
  • 맑음강화 25.4℃
  • 구름많음이천 25.0℃
  • 흐림보은 22.1℃
  • 구름많음금산 24.2℃
  • 구름많음강진군 24.0℃
  • 흐림봉화 18.9℃
  • 흐림경주시 19.6℃
  • 흐림합천 20.3℃
  • 흐림거제 19.7℃
기상청 제공

동물용 백신에도 '시드 로트 시스템' 도입된다

검역본부, 2일 '2021 현장 맞춤형 컨설팅 및 민관 합동 국가 검정기준 연구회' 개최
동물용 백신 제조 및 수입사 대상 시드 로트 시스템 기반 구축을 위한 연구사업 소개

URL복사

동물용 백신 제조·관리에 인체용 백신에 이미 적용되고 있는 '시드 로트 시스템' 도입이 논의되고 있습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지난 2일 동물용 생물학적제제(백신) 제조·수입사를 대상으로 올해 '현장 맞춤형 컨설팅 및 민관 합동 국가검정기준연구회'를 개최하였다고 밝혔습니다.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녹십자수의약품, 코미팜 등 국내 제조사 9개소와 베링거인겔하임, 엠에스디동물약품 등 수입사 12개소 및 동물약품협회 등 동물약품업계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행사에서는 먼저 향후 국내 도입 예정인 동물용 백신 '시드 로트 시스템(Seed lot system)' 기반 구축을 위한 검역본부의 연구사업이 소개되었습니다. 

 

'시드 로트 시스템'은 백신의 항원(미생물)과 바이러스 증식용 배양 세포주에 대해 각각의 규격을 설정하고, 계대(증식) 횟수에 제한을 둠으로써 보다 엄격한 '의약품 등의 제조·관리 기준(GMP)' 아래 백신을 생산·관리하도록 하는 체계를 말합니다. 

 

미생물은 증식을 반복하면서 일정한 변이가 발생합니다. 변이가 누적되면 원래 종균(시드)과 전혀 다른 변이주가 되며, 이를 이용해 백신으로 제조할 시 백신 효과를 온전히 기대할 수 없습니다. 결국 '시드 로트 시스템'은 백신의 안정성과 유효성을 보다 확실하게 해주는 역할을 합니다. 

 

또한, 이날 행사에서는 사전에 조사한 동물약품 관련 업계의 관심 사항 및 질의에 대한 컨설팅과 함께 생물학적제제의 검정기준 개정사항에 대한 활발한 토론도 이어졌습니다. 

 

 

검역본부 동물약품평가과 허문 과장은 “앞으로도 정부 혁신의 일환으로'현장 맞춤형 컨설팅 및 국가검정기준 연구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여 민관의 소통 활성화와 건실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동물약품 산업의 수출 경쟁력 제고에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한국동물협회가 매년 발행하는 동물용의약품등 수입·판매 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백신 시장(도매가격 기준)은 2천554억 원입니다. 이 가운데 돼지 백신(구제역 제외)은 1천92억 원입니다(관련 기사).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유기질비료지원사업 중단.....경축순환 공염불! 대통령 소속 자치분권위원회에서 최근 중앙권한의 지방이양을 추진하면서, 유기질비료지원사업을 지방으로 이양하는 것에 대해 축산단체협의회(이하 축단협)는 성명서를 통해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습니다. 자칫 지방이양에 따른 재정투입 축소로 인해 축분처리에 큰 어려움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입니다. 축단협은 성명서를 통해 유기질비료지원사업에 국비지원을 중단하는 것은 '경축순환'을 공염불로 만드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축단협에 따르면 ’2021년 기준으로 유기질비료지원사업이 지방으로 완전히 이양될 경우, 1,130억 원의 추가 지방비 부담이 필요하며, 현재 750억 수준(추정) 대비 약 150.6% 증액이 요구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2020년을 기준으로 농촌이 포함되어 있는 8개 도의 재정자립도는 32.4%에 불과한 상황으로 재정자립도가 낮은 지자체 중심으로 유기질비료지원사업을 축소 또는 포기 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축단협은 '유기질비료지원사업은 농축산업 영위과정에서 발생하는 부산물을 자원화하여 경종에 투입되도록 함으로써, 경축순환을 촉진하고 농업에 의한 환경부하를 줄이는데 기여해왔다'라고 전제했습니다. 그러나, '현재는 가축분 퇴비에 대한 지원단가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