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화)

  • 구름조금동두천 2.0℃
  • 구름조금서울 5.6℃
  • 맑음원주 4.5℃
  • 맑음수원 2.2℃
  • 맑음대전 4.9℃
  • 맑음안동 3.4℃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7.0℃
  • 맑음부산 8.7℃
  • 맑음고창 2.0℃
  • 맑음제주 11.8℃
  • 맑음서귀포 13.1℃
  • 구름많음강화 1.9℃
  • 구름많음이천 2.3℃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4.2℃
  • 맑음봉화 -0.1℃
  • 구름조금경주시 2.8℃
  • 맑음합천 4.3℃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검역본부, "소통과 협업으로 구제역 진단 역량을 강화한다!"

9/13-14 검역본부·전국 구제역 진단 업무 담당자... '구제역 진단 역량강화 현장 토론회' 개최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가 다가올 겨울철 구제역에 대응하기 위한 '구제역 진단 역량강화 현장 토론회'를 개최하였습니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충북 단양에 위치한 대명리조트에서 검역본부와 각 시·도 가축방역기관 업무담당자 등 60여명이 모여 함께 진행되었습니다. 중앙방역기관과 현장업무를 수행하는 지방방역기관간의 방역업무 효율성을 제고하고 구제역 혈청검사, 정밀진단의 정보 교류 등 소통과 협업 방안을 논의하는 자리였습니다. 

 

 

토론회는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의견을 나누는 데 초점을 맞추어 진행되었습니다. ‘구제역 방역 정책(농식품부 구제역방역과 이병용 사무관)’에 대한 발표를 시작으로 ‘2018년 발생 구제역 바이러스 분석(구제역진단과 구복경 연구관)’, ‘브라질 구제역진단연구소 방문 결과(충북동물위생시험소 이초연 주무관)’ 등의 주제 발표가 이어졌습니다. 

 

 

검역본부 관계자는 "전국의 구제역 정밀진단기관(8개소)의 효율적 운영 방안과 구제역 혈청 예찰 개선 방안에 대한 시·도 가축방역기관 참석자들의 의견이 향후 정책에 적극 반영되어 효과적인 구제역 방역에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아울러 "앞으로도 구제역 진단 현장 토론회를 내실화하여 지방 가축방역기관과의 소통과 협력을 통한 현장 문제 해결의 장으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모두가 살고 싶은 농어촌에 축산인은 없다 총선이 16여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코로나 정국에도 각 정당들은 민심을 얻기 위한 총선 공약을 내고 선거에 여념이 없습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는 지난 2월 각 정당에 축단협 핵심 6대 요구사항을 제시했습니다. 핵심 6대 요구사항은 ▲가축분뇨 적정처리를 위한 가축분뇨법 개정 마련 ▲축산농가 공익직불제 도입·확대 ▲축산물 가격 및 수급안정 근본대책 마련 ▲국산 축산물 공공 급식 활성화 ▲지속가능한 축산과 농업을 위한 상생방안 마련 ▲대기업 축산 진출 저지 방안 마련 등 입니다.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책위원회는 지난 15일 "모두가 살고 싶은 농어촌을 만들겠습니다"라는 구호와 함께 총선공약을 발표했습니다. 농어촌 지역의 의료 인프라 확충 등 복지체계를 구축하여 농어업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킵니다. 또한 농산물 수급·가격안정 대책을 추진하고 생산자 조직을 강화하여 농수산식품산업을 혁신하겠다는 의지를 공약에 담았습니다. 축단협이 제시했던 6대 요구사항은 더불어민주당의 공약에 담기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면밀히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의 총선공약은 꾸준한 논의를 거쳐 이미 농림축산식품부를 통해 진행되거나 진행될 예정인 정책들이 공약으로 다시 한번 정리되었습니다. 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