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7℃
  • 구름많음서울 22.5℃
  • 맑음원주 20.0℃
  • 맑음수원 21.1℃
  • 맑음대전 23.0℃
  • 맑음안동 22.5℃
  • 맑음대구 23.8℃
  • 구름조금울산 25.2℃
  • 맑음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4.2℃
  • 맑음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0.3℃
  • 흐림서귀포 21.5℃
  • 맑음강화 18.5℃
  • 맑음이천 21.1℃
  • 맑음보은 20.8℃
  • 맑음금산 21.9℃
  • 맑음강진군 23.7℃
  • 맑음봉화 21.7℃
  • 구름많음경주시 24.9℃
  • 구름조금합천 25.3℃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검역본부, 구제역 백신 항원량 측정값 호환 기법 개발

구제역백신연구센터, 구제역 백신항원 정량하는 수동식 정량법과 자동화 방식 정량법 간 측정값 호환 기법 개발

URL복사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가 구제역 백신항원 정량법간 측정값 차이를 줄여 항원을 보다 안정적이고, 정확하게 정량하는 기법을 개발하였다고 3일 밝혔습니다. 

 

 

검역본부에 따르면 구제역 백신항원 생산공정 단계에서 백신 항원을 정량하는 방법에는 고전적인 방식의 '당밀도구배분획법'과 ‘21년 검역본부가 개발(관련 기사)한 '고성능액체크로마토그래피법', 두 가지가 있습니다. 

 

고전 방식의 경우 구제역 백신항원이 수크로즈당밀도구배에 넓게 퍼져서 분포하기 때문에 항원량이 실제 함량보다 적게 측정됩니다. 반면에 검역본부가 개발한 방식은 특정 분획에서만 백신항원이 검출되므로 정확한 항원량 측정이 가능합니다. 

 

그런데 외국의 여러 구제역 백신은 아직 고전 방식을 사용하고 있어서 두 가지 정량법으로 산출된 측정값을 서로 비교할 수 있는 기법이 요구되는 상황이었습니다.

 

이번에 검역본부는 구제역 바이러스와 유사한 형태를 가진 '소엔테로 바이러스(bovine enterovirus)'를 표준품으로 사용하여 두 정량법간 측정값 차이를 극복할 수 있는 기법을 개발한 것입니다. 

 

 

소엔테로 바이러스는 구제역 바이러스와 크기와 형태가 유사하면서 구제역 바이러스보다 비교적 안정되기 때문에 항원량을 측정하기 위한 표준품으로 적합합니다. 표준 곡선 산술식을 통해 두 가지 방식의 측정값간 호환이 가능하다는 게 검역본부의 설명입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특허출원과 함께 국제학술지 '백신(Vaccines)’ 5월호(바로보기)에 발표되었습니다. 

 

검역본부 박종현 구제역백신연구센터장은 “이번에 개발한 구제역 백신항원량 측정값 호환 기법은 향후 구제역 백신 품질 관리 기법으로 국내 구제역 백신 생산 현장에 사용되도록 기술이전하여 구제역 백신 국산화를 위한 핵심기술로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검역본부의 구제역 백신 국산화는 민간사업자인 FVC(에프브이씨)와 함께 진행되고 있습니다. 충북 오송에 백신 제조 시설이 준비되고 있으며, 잠정 '24년에 출시 목표입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