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7.0℃
  • 구름많음서울 21.3℃
  • 흐림원주 19.1℃
  • 구름조금수원 20.0℃
  • 맑음대전 21.4℃
  • 구름많음안동 18.7℃
  • 구름조금대구 20.1℃
  • 구름많음울산 18.3℃
  • 맑음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21.1℃
  • 맑음고창 18.4℃
  • 구름조금제주 22.1℃
  • 구름많음서귀포 23.9℃
  • 구름조금강화 18.3℃
  • 구름많음이천 21.5℃
  • 구름많음보은 19.1℃
  • 맑음금산 20.2℃
  • 맑음강진군 21.4℃
  • 흐림봉화 17.2℃
  • 흐림경주시 18.1℃
  • 구름조금합천 20.9℃
  • 구름많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손세희 회장 "선제적 대응으로 억울한 양돈농가 없도록 하겠다"

한돈협회 손세희 회장, 각종 민원으로 어려움에 놓인 농가를 위한 '선제적 대응 시스템 구축' 준비 중

대한한돈협회(이하 한돈협회) 손세희 신임 회장이 양돈농가 지원 사전 대응 체제를 갖추기 위한 시스템 구축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져 주목됩니다. 

 

 

최근 냄새 민원과 환경 오염에 따른 지자체와 양돈농가의 갈등으로 강제 폐업 위기에 몰리는 양돈농가가 늘고 있지만, 산업 내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라는 인식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뚜렷한 대책은 없었습니다. 그러면서도 한돈산업 차원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늘 있어 왔습니다.

 

새로 선출된 손세희 회장은 한돈협회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민원으로 인한 농가의 어려움을 지원하는 일이다'는 생각으로 당분간 외부 일정을 줄이고 협회 직원들과 시스템 점검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체적으로 농가의 민원에 선제적 대책을 마련한다는 목표 하에 세 가지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됩니다. 

 

첫째, 한돈협회는 전국 양돈농가의 민원 상황을 상시적으로 모니터링할 예정입니다. 

 

근래 신도시 건설이 늘어나고, 관련한 지자체의 일방적 조치로 농가가 피해를 떠안고 있습니다. 문제 해결의 어려움으로 시간만 보내고 뒷북치기 방식의 고질적 폐해를 막기 위해 협회는 전국 양돈농가의 민원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미리 선제적 대안을 마련하겠다는 방안입니다.

 

둘째 상시 법률 지원 서비스 채널을 만든다는 계획입니다. 

 

산업 근간에 기준이 될 수 있는 갈등은, 대형 로펌(법무법인)을 통해 지원해 줌으로써 유용한 판례를 만들어 나가고, 아울러 연간 계약을 통해 질 높은 법률 서비스 지원 체계를 만들겠다는 구상입니다. 

 

셋째 민원 지원팀을 운영한다는 구상입니다. 

 

문제가 발생할 시 대책위원회는 지역 양돈농가들이 구성하더라도, 지원팀은 한돈협회 내부에 상시적으로 운영하겠다는 아이디어입니다. 

 

현재 협회 직원들은 전국 양돈농가 현안들을 모니터링하기 위한 자료 수집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세희 회장은 "양돈농가들이 억울함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라며 "문제가 생기기 전에 미리 대처하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쉽지는 않겠지만, 직원들에게 동기부여를 하면서 열심히 만들어 나가고 있다"라고 전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