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3 (금)

  • 흐림동두천 -5.8℃
  • 흐림서울 -3.5℃
  • 흐림원주 -4.1℃
  • 흐림수원 -4.0℃
  • 흐림대전 -3.2℃
  • 흐림안동 -4.2℃
  • 구름많음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0.6℃
  • 구름많음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2.8℃
  • 구름많음고창 -3.0℃
  • 흐림제주 3.9℃
  • 흐림서귀포 6.8℃
  • 흐림강화 -5.6℃
  • 흐림이천 -4.7℃
  • 흐림보은 -3.3℃
  • 흐림금산 -4.2℃
  • 흐림강진군 -0.6℃
  • 흐림봉화 -4.2℃
  • 흐림경주시 -3.5℃
  • 흐림합천 -2.8℃
  • 흐림거제 2.7℃
기상청 제공

4개월 만에 또 양돈장 질식사고....청년 양돈인 사망

20일 09:58 전남 진도군 임화면 소재 양돈장 분뇨처리시설 배관 보수작업 중 사고 발생...1명 사망, 2명 경상

전남 진도의 한 양돈장에서 분뇨처리시설 질식사고로 젊은 양돈인이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전남소방본부에 따르면 해당 농장은 진도군 임화면에 위치해 있으며, 지난 20일 오전 9시 58분경 긴급 구호 신고가 접수되었습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원은 농장주(41세)와 직원 두 명 등 3명을 구조 및 응급처치 후 긴급 병원 이송을 실시했습니다.

 

하지만, 농장주는 끝내 다시 일어나지 못했습니다. 직원 두 명은 다행히 회복 중입니다.  

 

이들은 이날 아침 분뇨처리시설 배관이 고장 나 보수작업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작업 중 유독가스에 노출되어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이번 질식사고는 지난해 9월 청양 양돈장 사고 이후 4개월 만에 일어난 일입니다. 청양 사고에서도 당시 분뇨처리장 배관 막힘 보수 작업 과정 중이었으며, 직원 2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관련 기사). 

 

한편 지난해 고용노동부는 지난 10년간 밀폐공간 질식사고 분석 결과 오폐수 처리, 정화조, 축산분뇨 처리(황화수소 중독, 산소결핍) 작업 등이 가장 위험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이들 작업을 위해서는 반드시 작업 전 산소농도, 황화수소 등 유해가스 농도를 측정 후 안전한 상태인지 확인할 것을 당부했습니다(관련 기사). 유해가스 농도 측정기는 전국의 안전보건공단(바로가기) 지역본부 및 지사 등을 통해 무상으로 빌릴 수 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