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맑음동두천 1.5℃
  • 구름조금서울 4.9℃
  • 구름조금원주 1.7℃
  • 맑음수원 4.1℃
  • 구름많음대전 5.0℃
  • 구름많음안동 2.4℃
  • 구름많음대구 4.7℃
  • 맑음울산 6.0℃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7.5℃
  • 맑음고창 7.8℃
  • 구름많음제주 11.6℃
  • 구름많음서귀포 10.9℃
  • 맑음강화 4.2℃
  • 맑음이천 1.6℃
  • 구름많음보은 5.1℃
  • 흐림금산 6.2℃
  • 맑음강진군 5.1℃
  • 흐림봉화 4.0℃
  • 구름많음경주시 7.7℃
  • 맑음합천 3.3℃
  • 맑음거제 6.7℃
기상청 제공

9월까지 전국 축산농가 및 분뇨시설 대상 축산환경 실태 조사 실시된다

전국 주요 축종 축산농가 10만 7천 호 및 가축분뇨 처리시설 2천 개소 대상, 3월 말부터 9월까지 실시
향후 지역 여건에 맞는 분뇨처리방법 및 축산분야 온실가스 저감 방안 제시 계획

정부가 이달 말부터 9월까지 전국의 축산농가와 가축분뇨시설 등을 대상으로 시설 및 에너지 사용, 가축분뇨·폐사체·악취 관리 현황 등에 대한 현장 전수 조사에 나섭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2050 축산분야 탄소중립(Net-Zero) 이행을 위해 축산환경 실태조사(이하 실태조사)를 전국적으로 실시하고 이를 통해 지역별 축산환경개선 최적 방안과 온실가스 감축방안 등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17일 밝혔습니다. 

 

이번 조사는 지자체를 통하지 않고 농식품부가 직접 수행합니다. 농식품부는 관련 소요 비용 28억 원을 올해 예산에 미리 확보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조사 대상은 전국 주요 축종(한․육우, 젖소, 돼지, 닭, 오리) 허가‧신고 규모의 축산농가 약 10만 7천 호와 전국의 가축분뇨재활용시설(공동자원화시설, 퇴액비유통전문조직, 민간 퇴비공장 등) 및 공공처리시설 등 약 2천 개소 등입니다. 

 

조사 항목으로는 축산환경에 대한 전반적인 현장 실태를 파악할 수 있는 항목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축사 기본현황(사육마릿수, 축사시설 등) ▲에너지 사용 현황(에너지 사용시설, 절감 시설 및 방법 등) ▲가축분뇨 관리현황(발생량, 처리 주체 및 방법 등) ▲폐사체 관리현황 ▲악취관리현황 ▲소독·방역 시설현황 등입니다. 

 

조사는 조사원이 일일이 농장과 시설의 방문을 통해 진행되며, 3월 말에 착수하여 올해 9월 완료 예정입니다. 이어 정확도 향상을 위해 10월 말까지 단계별 검증‧보완 작업이 실시됩니다.

 

 

검증‧보완된 실태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역별 ▲가축사육 및 축사‧시설 현황 ▲가축분뇨 발생‧처리 흐름 및 추이 ▲가축분뇨 처리시설 현황 ▲에너지 및 온실가스 현황 등을 분석하여 지역 여건에 맞는 분뇨처리방법(퇴액비화, 정화처리, 에너지화 등) 및 축산분야 온실가스 저감 방안 등을 제시할 계획입니다. 


농식품부는 이번 실태조사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해부터 전문가 회의 및 현장 실사 등을 통해 조사표를 마련하였습니다. 실태조사 이전에 조사원을 대상으로 축산환경에 대한 기본개념, 조사 방법, 절차 및 현장 대응 방법 등에 대한 교육을 실시하고, 조사원별 조사 결과에 대한 지속적인 점검·관리로 조사과정의 오류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입니다. 

 

농식품부 박범수 축산정책국장은 “전국 축산환경 실태조사를 통해 정확한 축산환경 진단 및 개선체계를 구축하여, 농식품부와 환경부에 이원화되어 있는 가축분뇨 발생 및 처리 통계를 일원화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이번 축산환경 실태조사는 실제 축산환경 현장 상황을 반영한 실효성 있는 지역별 축산환경 개선 및 축산분야 탄소중립 기반을 마련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