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8 (월)

  • 흐림동두천 25.6℃
  • 서울 27.2℃
  • 흐림원주 27.9℃
  • 흐림수원 28.4℃
  • 흐림대전 28.1℃
  • 구름많음안동 27.1℃
  • 흐림대구 30.4℃
  • 구름많음울산 29.4℃
  • 구름조금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8.5℃
  • 구름조금제주 30.8℃
  • 구름많음서귀포 28.8℃
  • 흐림강화 27.0℃
  • 흐림이천 27.9℃
  • 흐림보은 26.7℃
  • 흐림금산 27.4℃
  • 구름조금강진군 29.4℃
  • 흐림봉화 25.1℃
  • 구름많음경주시 30.0℃
  • 흐림합천 25.1℃
  • 구름많음거제 28.1℃
기상청 제공

하반기 등급판정 마릿수 평년 수준, 돈가 하락 전망

하반기 돈가 변수... PED, 수입육, 경기 침체

한돈산업 내 하반기 돈가 예측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요 변수는 지난 겨울 PED 영향으로 인한 도축 마리 감소와 국내 고돈가에 따른 수입육의 증가 그리고 하반기 경기 침체에 따른 소비 수요 감소입니다.

 

 

기업의 하반기 돈가 예측을 보면 공통적으로 6, 7, 8월은 평균 5,000원 후반대, 9월 이후 하락하기 시작하여 10, 11,12월은 평균 4,600원에서 5,100원까지 돈가를 예측하고 있습니다.

 

10월부터 12월까지 돈가 예상치에 차이가 많이 나는 이유는 공급적인 면에서 도축 두수 예측에 차이가 나기 때문입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은 올해 등급판정 마릿수를 1,820만~1,840만 마리로 전망했습니다. 평년 대비 높은 생산성이 유지되는 가운데 2021년 하반기 모돈 사육의향 상승으로 2022년 연평균 총 사육 마릿수가 증가하여 평년(1.775만 마리) 대비 2.5~3.7% 증가할 것으로 보았습니다. 이는 전년(1,836만 6천 마리)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지난 겨울철 PED로 인한 출하 감소는 6월부터 9월까지 영향을 줄 것으로 보입니다. 농장주들은 현재 농장의 생산 성적 상승으로 이유자돈이 증가하고 있어, 도축두수는 지난해 보다 약간 줄거나 거의 비슷한 수준을 유지할 것이라는 의견이 많습니다.

 

공급적인 면에서 또 다른 가격 변수 요인은 수입육입니다. 코로나로 인한 중국 국경 봉쇄와 국내 고돈가로 수입육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습니다. 또한 할당 관세로 들여온 수입육 문제도 있습니다. 

 

유통 관계자들은 할당관세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하지만 정부가 물가 안정을 고려하여 수입육을 적극 들여온다면 심리적으로 유통 회사들이 제고를 줄일 확률이 있습니다.

 

소비적인 면에서도 하반기에는 이슈가 많습니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금리인상에 따른 가계 실질 가처분 소득 감소로 소비가 줄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하반기 집값 하락이 이어진다면 소비 심리는 더욱 얼어붙을 것입니다.

 

올해 하반기 돈가 예측은 여름 폭염과 같은 자연적 요인에서 경제적, 지정학적인 사회적인 요인까지 다양한 이슈로 불확실성이 높습니다. 

 

한 한돈산업 관계자는 "9월 이후 돈가는 4200원 정도로 내려갈 수도 있다"라며 "생산비가 오른 것을 감안하면 평년의 2,000원 후반대에서 3,000원의 돈가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