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
  • 구름많음서울 -0.2℃
  • 흐림원주 0.5℃
  • 구름많음수원 0.6℃
  • 흐림대전 2.1℃
  • 맑음안동 1.8℃
  • 구름조금대구 4.3℃
  • 맑음울산 4.2℃
  • 흐림광주 6.0℃
  • 맑음부산 5.3℃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9.6℃
  • 구름많음서귀포 10.0℃
  • 흐림강화 -0.1℃
  • 흐림이천 -0.5℃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봉화 1.8℃
  • 맑음경주시 3.6℃
  • 구름조금합천 3.4℃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새로운 '농협 나주축산물공판장' 9일부터 본격 가동 시작

일 도축능력 소 150두, 돼지 1,200두 규모...호남지역 최대·최첨단 시설로 선진 축산물 유통기반 구축 기대

URL복사

농협 나주축산물공판장이 호남지역 최대·최첨단 시설로 신축 완공되어 본격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농협(회장 이성희) 경제지주는 지난 92년도에 설립되어 호남지역 거점 공판장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나주축산물공판장의 시설 노후화에 따라 3년간의 이전 공사를 마치고 지난 9일부터 본가동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첫날인 9일은 돼지 경매만을 실시하였으며, 도축두수는 230두, 최고 경락가는 4,681원/kg을 기록하였습니다.

 

농협 경제지주는 신축된 나주공판장의 시설규모는 일 도축능력 소 150두, 돼지 1,200두, 일 가공능력은 소 100두, 돼지 800두이며, 급냉터널 등 최첨단 시설을 도입하여 지육품질 향상과 이를 통한 경락가격의 상승 및 출하물량 확대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특히 부지경계에 10m 이상 차폐 녹지를 조성하여 냄새, 소음, 오염을 방지하고 생축차량 운송 및 전용 진출입로를 개설하여 가축전염병 차단방역에도 철저를 기할 수 있게 설계되었으며 동물혈액 자원화 시스템 등  친환경 설비도 갖추었다는 설명입니다.

 

 

김태환 농협축산경제대표이사는“동물복지시설 및 악취방지시설, 자원 절약형 시스템을 도입한 신축공판장 조기 활성화를 통해 호남 제일의 축산물 종합 유통센터로 거듭나, 양축농가가 정성껏 키운 가축을 최고의 품질로 도축하고 제값을 받아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을 의무화하는 법안이 발의되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고창) 의원이 지난 25일 가축분뇨의 악취 저감 관련 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 윤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은 악취방지법, 축산법, 가축분뇨의 관리 및 이용에 관한 법률(가축분뇨법) 등 3가지 입니다. 이 가운데 축산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는 법안은 축산법과 가축분뇨법입니다. 축산법 개정안을 살펴보면 축산업의 허가 및 등록 요건에 축사 및 장비에 더해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 시설 등을 반드시 갖추도록 하였습니다. 그리고 축산업 허가를 받거나 또는 등록를 하는 자의 준수사항으로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의 의무를 추가해 법으로 명기하도록 하였습니다. 현행 준수사항은 가축의 개량, 가축질병의 예방 및 축산물의 위생수준 향상 등입니다. 가축분뇨법 개정안에서는 가축분뇨 배출시설의 허가 신청 시 관련 설치계획뿐만 아니라 추가로 가축분뇨처리 및 악취저감계획을 갖추도록 하였습니다. 이번 법 개정으로 가축분뇨처리와 축산악취 문제 해결을 위한 노력에 축산농가가 더욱 적극 나서도록 하고자 한 것입니다. 윤준병 의원은 "가축분뇨와 축산악취로 인해 농촌생활환경이 심각하게 훼손되어 가고 있고, 이로 인한 주민의 고통과 민원 또한 급증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