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0 (월)

  • 구름많음동두천 25.8℃
  • 서울 26.2℃
  • 흐림원주 26.7℃
  • 구름많음수원 28.9℃
  • 구름많음대전 28.4℃
  • 안동 24.7℃
  • 흐림대구 28.4℃
  • 흐림울산 28.2℃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8.3℃
  • 흐림고창 28.7℃
  • 제주 27.2℃
  • 서귀포 24.9℃
  • 구름많음강화 26.6℃
  • 흐림이천 28.5℃
  • 흐림보은 25.5℃
  • 흐림금산 27.1℃
  • 흐림강진군 27.2℃
  • 흐림봉화 22.9℃
  • 흐림경주시 29.6℃
  • 구름많음합천 26.4℃
  • 흐림거제 27.8℃
기상청 제공

9월 말 중부권 새 돼지 경매장이 열린다

대전충남양돈농협의 포크빌축산물공판장 16일 소 대상 공판업무 개시..시스템 안정 후 돼지 경매 예정

빠르면 9월 말이면 우리나라 중부권에 돼지경매 공판장이 새로 하나 추가되어 일선 농가의 출하뿐만 아니라 도매가격 형성에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바로 천안의 '포크빌축산물공판장' 입니다. 

 

 

지난 16일 대전충남양돈농협(조합장 이제만)의 포크빌축산물공판장(충남 천안시 동남구 성남면 5산단1로81)이 '공판업무개장식’을 갖고, 소를 시작으로 공판장으로서 첫 경매 업무를 시작했습니다. 

 

 

포크빌축산물공판장은 중부권축산물거점 초현대식 협동조합형 패커 축산물종합유통센터(LPC)를 목표로 지난 2017년 10월 기공식을 거쳐 올해 1월 완공 및 부분가동 후 현재 일일 1000마리 이상의 돼지를 도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대 일일 도축규모는 돼지 3000마리, 소 300마리 이상 입니다. 

 

 

포크빌축산물공판장 관계자에 다르면, '당분간 소 경매를 통해 시스템 안정화를 달성한 후 서서히 돼지 경매를 시작할 예정이며,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가늠할 수 없으나 대략 추석 전인 9월 말에나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현재 전국의 돼지경매 공판장은 제주를 제외하고 모두 10곳 입니다. 수도권 3곳(도드람, 협신, 삼성), 중부권 1곳(음성), 영남권 4곳(김해, 부경, 신흥, 고령), 호남권 2곳(나주, 삼호) 등 입니다. 

 

이런 가운데 매년 경매로 판매되는 도축돼지 숫자가 감소하고 있어 가격 형성의 불합리성과 유동성을 이유로 새로운 가격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는 요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또한, 당장은 전국적으로 공판장 숫자를 늘리는 등 경매두수를 증가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있습니다. 참고로 6월 한 달간 전체 도축 돼지 가운데 경매두수는 3.2% 입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양돈장 직원들이 이직을 결심하는 이유는 이 때문! 양돈장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왜 이직을 꿈꿀까? 직원의 근무환경에 대한 직무성과와 이직의도에 대한 의미있는 간담회가 지난 5일 분당 '아이해듀 스튜디오'에서 있었습니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 40년간 국내 양돈산업을 누구보다 가까이 접하고 몸담고 있었던 안기홍 소장(안기홍연구소)이 최근 건국대학교 박사학위(축산경영·유통경제학) 논문으로 연구한 주제를 축산신문 기자들과 함께 공유하고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되었습니다. 안기홍 박사는 "국내 양돈산업은 규모화 되면서 직원 고용이 증가하고 전문인력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면서 "생산성에 있어서도 결국 사람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전제하고 "경영자 중심에서 벗어난 직원들의 근무환경, 인력, 사육환경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연구 목적을 밝혔습니다. 안박사는 본 연구를 위해 농장대표 230명, 한국직원 180명, 외국인 직원 188명의 설문을 통한 근로환경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했습니다. 설문조사를 통해 경영자와 직원들간 그리고 나라별 직원들의 생각의 차이가 나타났습니다. 직원 근무시 가장 어려운 점을 묻는 질문에 한국인 직원들은 건강과 가족을, 외국인 직원들은 의사소통, 가족, 돈사환경을 어려운 점으로 꼽았습니다. 직원 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