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7.7℃
  • 구름많음서울 28.6℃
  • 구름많음원주 29.3℃
  • 구름많음수원 28.4℃
  • 구름조금대전 30.0℃
  • 구름조금안동 29.5℃
  • 구름조금대구 30.5℃
  • 맑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28.2℃
  • 맑음부산 27.1℃
  • 구름조금고창 27.9℃
  • 맑음제주 28.9℃
  • 구름조금서귀포 27.1℃
  • 구름많음강화 26.7℃
  • 구름많음이천 29.4℃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7.9℃
  • 구름조금강진군 27.3℃
  • 구름많음봉화 24.9℃
  • 맑음경주시 28.8℃
  • 구름조금합천 28.2℃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가짜 돼지고기, 니가 왜 거기서 나와? CES 2020 전시회에서 첫 선

대체육 개발 기업 임파서블 푸드, CES 2020 행사에서 식물로 만든 돼지고기 출시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 'CES 2020'이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7일(현지 기준)부터 10일까지 나흘간 일정으로 열립니다.

 

유수의 세계적인 기업뿐만 아니라 최근 창업한 스타트업 기업들이 다양하고 최첨단의 그리고 이전 보지 못한 기술과 제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우리나라의 '현대'는 개인용 비행체를, '삼성'은 홈케어로봇 등을 내놓았습니다. 

 

 

그런데 워싱턴포스트는 CES 2020 행사에서 소개될 기술과 아이디어, 제품 등을 미리 조명하면서 'Fake meat, Fake people, fake privacy'라는 기사를 내었습니다.

 

 

Fake meat(가짜 고기)? 기사에서 말하는 가짜고기는 '식물로 만든 돼지고기'를 말합니다. 

 

바로 글로벌 대체육 제조 기업인 'Impossible foods(임파서블 푸드)'가 6일 이번 CES 행사를 참가한 전세계 기자들을 상대로 식물성 재료로 만든 돼지고기의 첫 데뷔 행사를 가진 것입니다. 임파서블 푸드 측은 그간 주로 식물로 만든 소고기 제품을 만들어 레스토랑이나 패스트푸드점 등에 공급해 왔습니다(관련 기사). 

 

임파서블 푸드가 이번에 선보인 가짜 돼지고기는 성분에 있어 기존 자사의 가짜 소고기- 대두 농축 단백질, 코코넛 오일, 해바라기 오일, 천연 향 등-와 거의 비슷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맛과 식감에서 돼지고기에 가깝게 흉내를 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제품의 구체적인 출시 계획과 시기는 알려진 바 없으나 최근의 중국 ASF 사태로 인한 돼지고기 공급 부족 상황 속에 향후 큰 기대를 거는 모양새입니다. 

 

가짜 돼지고기 제품은 임파서블 푸드가 처음은 아닙니다. 경쟁회사라 볼 수 있는 '비욘드 미트(Beyond meat)'의 돼지고기 소시지 제품들은 이미 우리나라를 포함해 전세계적으로 판매되어 시장 확대를 노리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중국에는 옴니포크가 있습니다(관련 기사). 

 

여하튼 가짜 돼지고기는 하나의 흐름입니다. 아직까지 시장 점유율은 극히 미약하지만, 점차 성장 가능성은 있을 것이라는 평가 입니다. 기술의 추가 발달과 소비자의 선호도가 관건입니다. 

 

 

한편 임파서블 푸드가 CES 행사에서 가짜 고기를 선보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해에는 '임파서블 버거(Impossible Burger 2.0)' 제품을 선보여 전세계적으로 미디어의 큰 관심을 끌고 홍보와 매출에 있어 대성공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CES 행사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소개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22년간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글로벌 동물용의약품 전문기업인 베토퀴놀코리아(지사장 노경우, 이하 베토퀴놀)는 지난 30일 전략회의와 함께 아주 특별한 행사를 가졌습니다. 바로 정년퇴직자를 위한 송별행사 입니다. 정년퇴직을 맞은 주인공은 물류팀 박운기 부장 입니다. 박 부장은 지난 1997년도 베토퀴놀에 입사해 22년을 물류·배송 담당자로 재직했습니다. 특유의 세심함과 강한 책임감 덕분에 그간 베토퀴놀의 제품이 고객들에게 안전하게 제 시간에 배송될 수 있었습니다. 베토퀴놀이 3PL이 원만하게 도입되는데도 일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송별행사는 베토퀴놀의 살아 있는 역사인 박운기 부장의 은퇴와 인생 2막의 시작을 응원하는 자리로 전 직원의 아쉬움과 축하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정년퇴직을 기리기 위한 순금 기념패와 꽃다발 및 전 직원의 메시지를 담은 책자 등이 전달되었습니다. 박운기 부장은 “부족한 저와 그동안 함께 해 주신 임직원들께 깊은 감사를 전하며, 베토퀴놀에서 함께 한 시간들과 임직원들의 진심을 담은 메시지 한 구절 한 구절 모두 가슴에 담고 늘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하겠다. 밖에서도 언제나 베토퀴놀의 발전을 응원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노경우 지사장은 "함께 지내온 시간 동안 박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