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2.8℃
  • 맑음서울 2.1℃
  • 맑음원주 4.1℃
  • 맑음수원 3.2℃
  • 구름조금대전 6.0℃
  • 맑음안동 4.7℃
  • 맑음대구 6.5℃
  • 구름많음울산 7.5℃
  • 구름많음광주 7.0℃
  • 맑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1.2℃
  • 맑음서귀포 11.9℃
  • 맑음강화 2.2℃
  • 맑음이천 4.7℃
  • 구름많음보은 3.2℃
  • 구름많음금산 5.5℃
  • 흐림강진군 8.0℃
  • 맑음봉화 3.5℃
  • 구름조금경주시 6.4℃
  • 구름조금합천 8.8℃
  • 구름조금거제 8.7℃
기상청 제공

한돈협회, ASF 비상사태 분야별 대책위로 돌파한다

23일 한돈협회 회장단 회의 열어 대책위 구성 협의, 1인 시위도 지속 의결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촉발된 현 비상사태를 돌파하기 위해 대한한돈협회(회장 하태식, 한돈협회)가 이슈별 대책위원회(대책위)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이번 ASF 사태로 이미 접경지역 상당수의 농장이 희생된 상태에서 감염멧돼지로 사태가 자칫 장기화·전국화 위기에 놓여 있습니다. 게다가 돼지도매가격은 연일 생산비 이하입니다. 24일 어제는 2,832원까지 떨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 23일 한돈협회 회장단은 긴급 회의를 열고 ASF 관련 분야별 대책위를 구성하기로 하고 부회장을 각각 대책위원장으로 임명했습니다.

 

대책위는 크게 ASF 발생 피해지역(위원장 손종서), 방역체계개선(위원장 김정우), 야생멧돼지(위원장 김정우), 산업안정(위원장 이기홍), 성금모금 캠페인(위원장 오재곤) 등 다섯 분야로 나누었습니다. 회장단은 이후 대책위별로 위원회를 구성하여 ASF 비상 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준비를 할 계획입니다.

 

또한, 회장단은 환경부와 청와대 앞에서 '야생멧돼지 대책 수립 촉구 시위'를 할 예정입니다. 28일부터 한돈농가의 자원 신청을 받아 무기한 1인 시위에 들어갑니다. 향후 환경부 앞에서 한돈인의 힘을 보여줄 수 있는 대규모 집회도 할 예정입니다. 24일 한돈협회는 환경부 장관의 사퇴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하였습니다. 

 

ASF 피해농가 및 멧돼지 포획 포상금을 지원하기 위해 모금 활동을 벌입니다. 모돈 두당 1,000원씩 피해지역을 제외한 지부를 통해 성금을 모으기로 의결했습니다. 

 

 

관련해 하태식 회장은 '돼지와사람'과의 통화에서 "현재 가장 급하게 이동제한 해제 후 한돈농가를 안정화시키고 피해농가 보상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정부에는 멧돼지 방역체계 문제점을 제기하고 피해보상대책을 위한 성금 모금 캠페인을 진행하는 등 협회 회장단은 대책위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3천원대로 떨어진 가격 대책에 대한 고민과 차후 살처분농가들의 입식을 어떻게 할 것인지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