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3.6℃
  • 서울 25.6℃
  • 흐림원주 24.1℃
  • 수원 25.7℃
  • 대전 21.9℃
  • 안동 22.2℃
  • 대구 21.0℃
  • 울산 21.2℃
  • 광주 20.4℃
  • 부산 21.6℃
  • 흐림고창 20.8℃
  • 제주 21.6℃
  • 서귀포 22.8℃
  • 흐림강화 23.7℃
  • 흐림이천 25.0℃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1.3℃
  • 흐림봉화 21.2℃
  • 흐림경주시 20.4℃
  • 흐림합천 20.6℃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한국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

[회장염에 대한 진실과 오해(6)] 치료는 어떻게 할까?

출처: 한국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 양돈사업부

[한국베링거인겔하임동물약품 주최 웨비나, '회장염에 대한 진실과 오해(강사 조호성 교수, 전북대학교' 영상 요약 입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영상에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돼지와사람]

 

 

회장염의 원인체는 세균이기 때문에 적합한 항생제를 선택한다면, 치료가 가능합니다. 그런데 회장염균은 문제가 있습니다. 최적의 항생제를 찾기 위한 항생제 감수성 검사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시간이 너무나 오래 걸립니다. 세균 분리와 감수성 검사에 거의 한 달이 소요됩니다. 더 큰 문제가 있습니다. 전세계적으로 항생제 감수성 검사에 대한 기준도 마련되지 있지 않다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현장에서는 경험과 약효에 의존해 항생제를 선택해 사용하다보니, 감수성이 있는 항생제라 하더라도 치료에 필요한 농도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