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흐림동두천 -1.8℃
  • 흐림서울 1.3℃
  • 맑음원주 -2.0℃
  • 구름많음수원 -1.3℃
  • 맑음대전 -1.0℃
  • 맑음안동 -2.7℃
  • 맑음대구 -0.1℃
  • 맑음울산 5.8℃
  • 구름많음광주 5.1℃
  • 구름조금부산 7.7℃
  • 흐림고창 1.1℃
  • 흐림제주 9.3℃
  • 구름많음서귀포 9.2℃
  • 흐림강화 0.1℃
  • 흐림이천 -3.1℃
  • 구름조금보은 -4.1℃
  • 맑음금산 -3.3℃
  • 흐림강진군 5.4℃
  • 맑음봉화 -4.5℃
  • 맑음경주시 -1.7℃
  • 맑음합천 -1.4℃
  • 구름조금거제 3.1℃
기상청 제공

돼지유행성설사병

주목! PED 백신 사용 중이라면 G2b 타입인지 확인하세요!!

농림축산검역본부 안동준 연구관, PED 백신 사용시 G2b 백신 사용 권고, 백신에 대한 기대치를 낮추고 농가 자율 방역체계 갖출 것 주문

농림축산검역본부(이하 검역본부)가 다가오는 겨울철 일선 농가에 PED 발생 주의를 당부하면서 PED 백신을 사용한다면 반드시 G2b 타입의 PED 백신을 쓸 것을 당부했습니다.  

 

 

최근 열린 한국돼지수의사회 연례세미나에서 검역본부 안동준 연구관은 '전국 모돈 PED 항체 현황과 올바른 백신 선택'이라는 주제로 발표했습니다. 

 

안동준 연구관에 따르면 올해 PED 발생건수는 9월 말 기준으로 모두 204건이 발생해 지난해 전체 발생건수 48건의 4배를 넘어선 상황입니다. 가장 발생건수가 많았던 2018년 221건을 넘어설 태세입니다. 

 

안 연구관은 "올해 PED는 1월에 경남 고성에서 12농가가 집단 발생하였으며 2월에는 전북 정읍, 익산, 김제의 농가들에서 대단위로 발생을 하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3월에 충남 홍성, 제주 농가들로 전파되면서 이후 4월부터는 전국적인 유행 양성으로 전환하였고, 여름 기간을 지나면서 현재는 소강상태"라고 설명했습니다. 

 

 

현재 유행하고 있는 PED 바이러스는 지난 2013년 말부터 한돈산업에 큰 피해를 주고 있는 G2b타입의 바이러스입니다. 이전에는 G1 타입의 바이러스가 주로 문제를 일으켰습니다. 이에 검역본부와 백신제조사는 G2b 타입의 PED 바이러스를 예방할 수 있는 새로운 백신을 속속 개발, 일선 농가에 공급하고 있습니다. 생독과 사독 주사용 백신, 경구용 백신 등 제품도 다양합니다. 

 

그런데 문제는 여전히 G1 타입의 PED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백신이 상당량 판매되고 있다는 것입니다. 지자체 관납 품목으로 선정되어 공급되고 있습니다. G1 타입 백신과 G2b 타입 백신의 판매량을 보면 G2b 타입 백신 판매량이 약간 많은 수준입니다. G1 타입의 PED 백신은 G2b 바이러스에 효능이 없습니다. 

 

안동준 연구관은 "양돈농가에서는 기존 과거형 PED 바이러스 G1 타입의 백신 사용을 지양하고, 최근 유행 바이러스인 G2b 타입을 기반으로 개발된 백신을 사용하여 PED 피해를 최소화 하길 바란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백신은 보조 역할이며 차단방역이 주역할"이라고 강조하고, "농가의 자율 방역체계를 갖출 것"을 주문했습니다. 

 

이날 안 연구관은 전국 모돈의 PED 항체율도 소개했습니다. 안 연구관에 따르면 초유를 정상적으로 자돈에게 포유시킨다는 전제 하에 모돈의 방어항체가는 64배 이상이 되어야 합니다. 올해 전국 312농가에서 938두 모돈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했는데 64배 이상 비율은 26.1% 수준으로 낮게 나타났습니다. 가장 일반적인 PED 백신 프로그램은 사독백신 2회 또는 생독백신 2회인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