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5 (화)

  • 흐림동두천 21.0℃
  • 서울 21.5℃
  • 흐림원주 22.4℃
  • 수원 22.6℃
  • 대전 22.4℃
  • 흐림안동 21.7℃
  • 흐림대구 23.6℃
  • 흐림울산 21.8℃
  • 광주 21.1℃
  • 흐림부산 22.7℃
  • 흐림고창 21.3℃
  • 제주 23.7℃
  • 서귀포 22.2℃
  • 흐림강화 20.9℃
  • 흐림이천 22.1℃
  • 흐림보은 20.8℃
  • 흐림금산 21.9℃
  • 흐림강진군 21.6℃
  • 흐림봉화 19.8℃
  • 흐림경주시 23.8℃
  • 흐림합천 22.3℃
  • 흐림거제 21.6℃
기상청 제공

ASF 멧돼지 확산 심상치 않네...춘천서도 뚫렸다

9일 강원 춘천 광역울타리 남쪽 9.4km 지점에서 감염개체 확인...12월 멧돼지 ASF 발생사례 빠른 증가세

URL복사

12월 들어 야생멧돼지에서의 ASF 상황이 더욱 심상치 않아 보입니다.

 

 

어제(8일) 포천에 이어 오늘(9일)은 춘천에서 이틀 연속 광역울타리 경계 남쪽에서 ASF 야생멧돼지가 발견되었습니다. 더욱 뚜렷한 확산 양상입니다. 그리고 9일 하루에만 모두 12건의 야생멧돼지 ASF 양성 사례가 추가되어 감염개체도 늘고 있습니다. 

 

 

환경부에 따르면 9일 강원도 춘천시 남면 금산리 산자락에서 ASF 야생멧돼지가 확인되었습니다. 이 멧돼지는 4개월령 수컷으로 앞서 7일 엽사에 의해 총기로 포획되었습니다. 해당 포획지점은 환경부가 설치한 최남단 광역울타리 밖 9.4km에 있습니다. 

 

또다시 방역당국이 최후의 저지선으로 삼고 있는 광역울타리 너머에서 ASF 발생이 확인된 셈입니다. 어떤 경로로든 여하튼 방어선이 추가로 뚫린 셈입니다. 

 

이제 광역울타리 경계 밖에서 ASF 야생멧돼지가 발견된 사례는 모두 12건으로 늘었습니다. 이번 춘천에 앞서 화천에서 4건(2.9, 2.12, 4.13), 가평서 6건(11.28, 11.29, 12.1), 포천서 1건(12.8) 등이 있습니다. 가평과 포천, 춘천은 최근 불과 며칠 동안 연이어 발생하고 있어 현 상황에 대한 우려를 더 해주고 있습니다. 

 

 

또 하나 우려스러운 것이 있습니다. 12월 들어 야생멧돼지에서의 ASF 발생 사례가 크게 늘고 있는 것입니다. 9일 하루에만 춘천 건을 포함해 모두 12건(춘천1, 연천5, 양구2, 인제1, 포천1, 화천2)이 추가되어 이달 누적 28건이 되었습니다. 

 

이런 속도라면 지난달 56건을 단숨에 뛰어넘을 것이 예상됩니다. 정부는 지난달 초 올해 야생멧돼지 개체수를 크게 줄여 적어도 2차 울타리 내에서는 순환감염을 제어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했지만, 실제 확산 저지 및 통제 전략은 실패하는 듯한 모양새가 되어가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정부는 지금까지 야생멧돼지에 대한 정책의 변화 없이 울타리를 늘리는데 급급합니다. 어제 포천 확산에 대한 대응책도 마찬가지였습니다(관련 기사).

 

한돈산업의 한 관계자는 "이제 ASF 야생멧돼지의 남하는 불을 보는 듯 뻔한 시나리오가 되어 가고 있다"며, "방역당국이 기존의 방식 대신 특단의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참고] 국내 ASF 실시간 현황판(바로가기)

관련기사

배너

배너







윤준병 의원 '가축사육으로 인한 지역간 갈등 사전에 막는다' 가축사육에 따른 지자체간 분쟁을 사전에 막기 위한 법안이 제안되었습니다. 현행법은 시장·군수·구청장이 지방자치단체의 조례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일정 구역을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하되,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에서는 인접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있는 경우에 해당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고시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윤준병(더불어민주당 정읍 고창) 의원 등 10인의 국회의원들은 '가축사육제한구역의 지정 고시함에 있어, 협의 없이 가축사육제한구역을 지정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은 지정·고시 이후에 알게되어 분쟁의 원인이 되고 있다'라며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의무사항으로 하고, 가축사육제한구역 지정에 대한 협의가 난항을 겪을 경우 조정 할 수 있는 구체적인 법적 근거가 필요하다'는 필요성도 제기하였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윤의원은 지방자치단체 간 경계지역 중 일정한 구역을 지정·고시하여 가축의 사육을 제한하려는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인접 지방자치단체와 협의를 거쳐야 하고 인접 지방자치단체가 가축의 사육을 제한할 수 있는 구역을 이미 지정·고시한 경우에는 특별한 사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