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2℃
  • 구름많음서울 20.4℃
  • 구름많음원주 23.1℃
  • 구름많음수원 20.8℃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많음안동 22.3℃
  • 구름조금대구 25.1℃
  • 구름많음울산 23.1℃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3.3℃
  • 흐림제주 19.4℃
  • 흐림서귀포 20.5℃
  • 흐림강화 18.7℃
  • 구름많음이천 21.5℃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조금금산 21.5℃
  • 구름조금강진군 21.1℃
  • 구름조금봉화 17.2℃
  • 구름조금경주시 22.9℃
  • 구름조금합천 21.7℃
  • 구름많음거제 21.0℃
기상청 제공

[속보] ASF 멧돼지, 결국 포천까지...이제 발견 시군 모두 7곳

연천군 연천읍 부곡리 ASF 야생멧돼지 기존 발견지 인근 포천시 관인면 중리에서 ASF 폐사체 발견

경기도 포천에서 불행히도 ASF 야생멧돼지가 확인되었습니다.

 

 

이 멧돼지는 1년생 수컷으로 19일 포천시 관인면 중리 산자락에서 인근 주민에 의해 폐사체 형태로 발견되었습니다. 그리고 21일 환경부의 검사 결과 최종 ASF에 감염된 것으로 확진된 것입니다. 포천에서는 첫 번째 사례입니다.  

 

 

그간 이곳 발견지점과 불과 수km 떨어진 연천군 연천읍 부곡리에서 다수의 ASF 야생멧돼지가 발견되어 인접 포천으로 확산되지 않을까 깊은 우려를 자아낸 바 있습니다. 방역당국이 수차례 방문하여 확산을 차단하기 위한 울타리 점검에 나섰지만, 결국은 우려했던 일이 실제 벌어졌습니다. 

 

 

이로서 ASF 야생멧돼지가 발견된 지역은 연천-철원-파주-화천-양구-고성-포천 등 모두 7곳으로 늘어났습니다. 4월에만 양구, 고성, 포천 등이 새롭게 발견지역으로 추가되었습니다.

 

현재 ASF 야생멧돼지는 방역당국의 노력을 비웃기라도 한 듯이 보다 확실하게 동남진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편 방역당국은 5월 5일을 기해 ASF 야생멧돼지를 이유로 인근 양돈농장을 강제 살처분 내지는 도태 명령을 내릴 수 있는 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실제 법 개정이 추진된다면 또다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시군 전체 돼지를 없애는 일이 벌어지지 않을지 누구도 장담할 수 없습니다. 포천에는 약 163호 양돈농가, 돼지 30만여두가 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농식품부,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및 관련 방역시설 기준 입법 예고 정부가 ASF 재입식에 필요한 구체적인 법 개정에 나섭니다. ASF 관련 기존 농가 입장에서는 또 다른 강력한 규제가 될 공산이 있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이달 4일부터 내달 14일까지 ‘ASF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기준’과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양돈농가가 갖추어야 할 ‘강화된 방역시설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가축전염병 예방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3일 밝혔습니다. 이번 개정안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먼저 ASF 관련 중점방역관리지구의 지정 기준을 신설했습니다. 사육돼지와 야생멧돼지에서 ASF가 집중 발생한 지역 또는 물·토양 등 환경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지역이 해당됩니다. 이들 지역에 대해서는 '중앙가축방역심의회'의 심의를 거쳐 그 지역의 일부 또는 전체를 중점방역관리지구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개정안이 그대로 통과 시 현재 발생지역 9개 시군(강화, 김포, 파주, 연천, 철원, 화천, 양구, 고성, 포천)과 환경 오염 지역 7개 시군(파주, 연천, 철원, 화천, 양구, 고성, 포천)이 중점방역관리지구 지정 가능 지역 입니다. 한편 중점방역관리지구 내 사육농가에 대해서는 시장·군수·구청장 등 지자체장이 청문 절차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