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4 (화)

  • 맑음동두천 25.3℃
  • 맑음서울 25.5℃
  • 맑음원주 23.7℃
  • 맑음수원 25.0℃
  • 맑음대전 26.3℃
  • 맑음안동 26.2℃
  • 구름조금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5.0℃
  • 구름조금부산 22.9℃
  • 구름조금고창 26.0℃
  • 구름조금제주 21.7℃
  • 구름조금서귀포 22.8℃
  • 맑음강화 22.4℃
  • 맑음이천 25.3℃
  • 맑음보은 25.1℃
  • 맑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6.0℃
  • 구름많음봉화 25.2℃
  • 구름조금경주시 27.6℃
  • 구름많음합천 27.7℃
  • 맑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소비자에게 신뢰 받는 '동부축산', 미래를 그리다

제주동부축산영농조합법인 김태우 대표,퓨리나 WSY 2500 발표

'동부축산은 늘 꿈꿉니다. 소비자에게 신뢰받는 동부축산이 되기 위해 늘 새로운 생각과 시도로 분주합니다. 동부축산은 기업입니다. 저는 기업인 김태우 입니다.'

 

 

12년전 동부축산은 모돈 1400마리에 MSY 15~16의 낮은 생산성으로 매각 위기에 처했습니다. 동부축산의 1대 김수남 조합장은 아들 둘에게 누구든 양돈장을 이어받는다면 매각은 하지 않겠다고 의향을 물었습니다.

 

"돼지농장 형이 가라" "동생아, 네가 가라 돼지농장" "그래 내가 간다"

 

집안의 위기에서 자존심 강한 둘째 아들, 김태우 대표의 운명은 이렇게 결정되었습니다.

 

 

현재 동부축산은 2만두의 대농장이 되었지만 동부축산의 가장 큰 자랑은 규모가 아니라 남다른 철학에 기반한 기업가 정신에 있습니다.

 

 

2007년 처음 양돈장에 입사하게 된 김태우 대표는 제주도에서도 악취로 악명을 떨치던 동부축산의 양돈장에서 정말 더럽다는 생각에 한숨이 나왔습니다. 함께 동네에서 자랐던 친한 형이 농장 앞에 와서 시위하는 모습을 보며 양돈산업에 미래가 있는지 고민스러웠습니다.

 

그러나 혁신하지 않으면 사업을 지속하기 힘들다는 생각에서 냄새저감 사업을 시작합니다. 나무 한그루 없던 농장에 나무를 심으면서 양돈장의 환경개선에 전력을 다했습니다. 윈치돈사였던 동부축산은 전 돈사를 무창화 하고 냄새 포집 터널을 통해 3년만에 제주도에서 손꼽히는 깨끗한 농장으로 거듭났습니다.

 

 

또한 옛날 방식의 돈사에 이것저것 시도해 보면서 톡톡히 수업료를 내면서도 열심히 시도해 왔습니다. 혁신은 일단 시작하는 것 거기에 시작점이 있습니다.

 

 

동부축산에서 무엇보다 힘든 일은 50억 들인 액비처리시설 입니다. 탱크 15,000톤에 활성탄 삼투압 필터를 이용하는 등 갖은 노력으로 TN3~5를 받아 사람이 먹어도 괜찮은 물로 농업용수 살포 허가를 받았습니다. 

 

 

김태우 대표는 돼지를 정직하게 키우지 않으면 한돈산업은 망한다는 생각에 늘 바쁘게 생활하면서도 간혹 물질적으로 뭔가 요구하는 사람들에게 짜증스러웠던 적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러나 매출이 늘고 사회적 요구들이 높아지면서 동부축산이 기업이구나! 내가 기업인이라는 자각이 싹트기 시작했습니다. 

 

기업인이라면 사회환원과 고용창출은 당연한 의무라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김태우 대표는 "동부축산은 전국 최고의 인재를 직원으로 두고 있다"며 "농장의 일과는 매일 반복의 연속입니다. 사택을 지어주고 장학금을 주는 직원 복지 외에 동부축산은 직원들이 반복되는 일상에서 여가를 즐길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동부축산은 직원들이 골프, 낚시, 등산 등 다양한 여가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으로 동부축산에는 전체 직원 70명 중 한국인 직원이 45명으로, 평균 근속 년수 8년에 직원들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또한 지역사회와 함께하기 위해, 마을 청년들에게 액비살포를 맡겨 현재까지도 민원없이 액비살포 사업을 해 오고 있습니다.

 

 

동부축산의 김태우 대표는 소비자와 지역사회 그리고 직원들이 신뢰하는 동부축산이야 말고 12년전 처음 양돈장에서 꿈꾸던 미래라고 말합니다.

 

현재 동부축산은 아름다운 제주에서 몬트락 브랜드 사업으로 야심찬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동부축산의 아름다운 여정을 한돈산업이 함께 응원합니다. 

 

본 기사는 퓨리나 WSY2500에서 발표 된 '농장 100년, 미래를 그리다. 사회적 신뢰'라는 주제로 동부축산영농법인 김태우 대표의 발표를 재구성 하였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