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7.4℃
  • 맑음서울 7.4℃
  • 맑음원주 9.0℃
  • 맑음수원 6.2℃
  • 맑음대전 7.6℃
  • 맑음안동 9.0℃
  • 맑음대구 9.5℃
  • 맑음울산 9.1℃
  • 구름조금광주 6.3℃
  • 맑음부산 10.3℃
  • 구름많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9.4℃
  • 구름조금서귀포 10.9℃
  • 맑음강화 5.8℃
  • 맑음이천 6.6℃
  • 맑음보은 4.6℃
  • 맑음금산 6.2℃
  • 구름많음강진군 6.0℃
  • 맑음봉화 3.5℃
  • 맑음경주시 7.0℃
  • 맑음합천 9.7℃
  • 맑음거제 9.7℃
기상청 제공

27일 밤 고창에서 환풍기 과열로 큰 불이 났다

전북 고창 돈사 화재로 돈사 2개동 전소 및 돼지 965두 폐사 피해

지난 27일 밤에 전북 고창의 양돈장에서 불이 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이 같은 화재 사실은 유기상 고창군수가 화재 다음 날인 28일 오전 해당 농가를 찾아 위로한 것이 보도자료로 배포되면서 알려졌습니다. 

불은 밤 늦은 10시경 고창군 흥덕면에 위치한 돈사에서 발생했습니다. 출동한 소방대에 의해 1시간 만에 완전 진화되었지만, 이 과정에서 돈사 2개동(1,157㎡)이 전소되고 돼지 965두가 폐사하는 등의 큰 재산 피해를 입었습니다. 

일단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의 원인을 환풍기 과열로 인한 전기누전으로 추정하고, 보다 자세한 원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현장을 찾은 유기상 군수는 “피해상황이 신속하게 복구될 수 있도록 하고 앞으로도 행정력을 동원해 축산농가들의 전열기 사용점검 등 화재예방에 철저를 기하겠다”면서 “소중한 군민들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