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8 (금)

  • 흐림동두천 18.6℃
  • 서울 19.1℃
  • 흐림원주 19.7℃
  • 수원 19.4℃
  • 대전 20.2℃
  • 박무안동 18.7℃
  • 흐림대구 19.5℃
  • 흐림울산 18.8℃
  • 광주 19.9℃
  • 흐림부산 19.3℃
  • 흐림고창 20.1℃
  • 제주 21.1℃
  • 흐림서귀포 22.0℃
  • 흐림강화 18.9℃
  • 구름많음이천 19.9℃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0.5℃
  • 흐림봉화 16.2℃
  • 흐림경주시 18.9℃
  • 흐림합천 19.9℃
  • 흐림거제 19.0℃
기상청 제공

[여론] 한돈협회 산업 내 싱크탱크 역할 못 하고 있다

55명 농가 대상 설문 조사 결과 응답자 82% 한돈산업 내 별도의 싱크탱크 조직 필요 의견

URL복사

'싱크탱크(Think tank) 또는 정책연구소는 사회정책, 정치전략, 경제군사기술문화 등과 같은 주제들에 대해 연구하거나 이에 대한 견해를 표명하는 기관이다. 일명 두뇌집단 또는 두뇌회사이다. 모든 학문분야 전문가의 두뇌를 조직적으로 결집하여 조사·분석 및 연구개발을 행하고 그 성과를 제공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는 조직이다. -위키백과'

 

 

최근 들어 양돈농가의 이익을 대변하는 대한한돈협회(이하 한돈협회)의 역할이 아쉽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삼성그룹의 삼성경제연구소, 농림축산식품부의 한국농촌경제연구원처럼 한돈산업에도 별도의 싱크탱크 역할을 할 수 있는 정책연구소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한돈협회는 협회 직원 상당수가 이미 전문가이고, 필요에 따라 외부 전문가와 협업을 하고 있어 별도의 싱크탱크가 불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이에 대해 양돈농가들은 한돈협회가 싱크탱크의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싱크탱크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주장에도 불구하고 독립적인 싱크탱크가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이러한 결과는 '돼지와사람'이 지난 5월 25일부터 6월 1일까지 55명의 양돈농가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파악되었습니다.

 

 

'한돈협회가 현재 한돈산업 내 싱크탱크로서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고 있다는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적극 동의하지 않는다(51%)▶약간 동의하지 않는다(18%)▶적극 동의한다(11%)▶보통이다(11%)▶모르겠다(7%)▶약간 동의한다(2%) 순으로 답했습니다.

 

동의한다는 의견은 13%에 불과합니다. '보통이다'는 의견을 합치면 24%입니다. 대다수인 69%의 농가가 싱크탱크의 역할을 충분히 수행하지 못한다고 표했습니다. 

 

 

 

'싱크탱크의 역할을 하고 있다는 한돈협회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한돈산업 내 독립적인 씽크탱크가 여전히 필요하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적극 필요하다'고 답한 비율이 67%로 가장 높았습니다. 

 

이어 ▶약간 필요하다(15%) ▶적극 필요하지 않다(9%) ▶모르겠다(5%) ▶약간 필요없다(4%) 순으로 답을 표했습니다. 

 

종합적으로 82%의 농가들은 독립적인 싱크탱크가 한돈산업에 필요하다고 답한 것입니다. 필요없다는 의견은 13% 수준에 그쳤습니다.

 

 

관련하여 한 양돈농가는 "한돈협회가 싱크탱크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주장을 하려면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해서 미리 생각을 하고, 방향성을 제시하고, 그렇게 갈수 있도록 여론도 만들고, 정부와 이야기도 하고, 이런일들을 할 때 씽크탱크로서 역할을 한다고 할 수 있다"라며 "지금 협회에서 일하는 것을 보면 이미 진행이 되고 결과가 나오려고 하는 것에 대해 방어적인 입장을 고수하는데 급급하다"고 말했습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배너







생산비 상승으로 하반기 돈가 4500원에도 힘들다 "계란 가격이 오르면 빵 가격을 올릴 수 있다. 그러나 양돈농가는 생산비가 오른다고 해서 돼지고기 가격을 올릴 수 없다" 경기도 안성의 한 양돈농가는 사료비 등 생산비 상승으로 돼지고기 가격이 올랐다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철저하게 도매시장을 통해 수요와 공급에 의해 결정됩니다. 농가의 의지와 무관합니다. 그러나 양돈과 밀접한 한돈산업 관계자들조차 생산비가 돼지고기 가격에 반영된다는 막연한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는 과거 20년 동안의 경험에서 발생한 착시 효과입니다. 경기도의 한 다른 양돈농가는 "사료 가격이 오르면 양돈농가들은 생산비 부담으로 돼지 수를 줄일 수밖에 없다"라며 "공급이 줄어서 돼지고기 가격이 상승하는 것이 오래된 경험으로 굳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근래 어림잡아 15% 정도의 생산비 상승이 되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올해 양돈 생산비 상승은 그 유례를 찾아 보기 힘든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폭등하는 국제 곡물 가격에 의한 사료비 상승 외에도 인건비, 퇴액비 처리 비용 등 거의 모든 비용이 올랐습니다. 그렇다고 오른 생산비를 돼지고기 가격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