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6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6℃
  • 구름많음서울 13.3℃
  • 구름많음원주 16.2℃
  • 구름많음수원 12.8℃
  • 구름많음대전 17.6℃
  • 구름많음안동 17.5℃
  • 구름많음대구 18.5℃
  • 구름많음울산 15.1℃
  • 흐림광주 15.6℃
  • 구름많음부산 13.7℃
  • 흐림고창 11.7℃
  • 구름많음제주 12.7℃
  • 흐림서귀포 13.7℃
  • 구름많음강화 9.9℃
  • 구름많음이천 16.2℃
  • 구름많음보은 15.6℃
  • 구름많음금산 15.9℃
  • 흐림강진군 14.7℃
  • 구름조금봉화 15.9℃
  • 구름많음경주시 18.1℃
  • 구름많음합천 18.5℃
  • 구름많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ASF 42보] 연천 이어 철원....방역당국, 사실상 강제 살처분 무리수

방역당국, 철원고립화로 접경지역 10km 28농가 수매·도태 강요...연천에 이은 무리한 살처분 비판

연천을 마지막으로 끝날 것으로 기대했던 정부의 과도한 살처분 조치가 철원으로 이어져 철원 농가뿐만 아니라 한돈산업 전체의 반발을 불러 일으키고 있습니다. 

 

 

당초 철원에서의 수매·도태 조치에 대해 접경지역 10km 내 인접한 농가들 가운데 '희망'하는 농가에 대해서만 집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농가 규모는 28농가 7만3천 두 입니다. 하지만, 지난 12일 이래 철원 원남면 일대 민통선 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 폐사체가 6건으로 늘어나자 방역당국의 태도가 돌변했습니다. 

 

급기야 28일 농림축산식품부와 강원도청, 철원군 등 관계자들이 회의를 갖고 30일 이전까지 해당 농가에 대한 일괄 수매·도태가 완료되지 않을 경우 30일부터는 철원 내 돼지와 분뇨의 반·출입 금지와 축산차량 이동통제를 통해 철원 전체 양돈농가를 고립화하는 정책을 집행한다는 계획을 수립했습니다. 

 

 

이의 계획 추진을 위해 29일 철원군은 관내 양돈농가 전체를 철원 농업인교육관에 불러 설명회를 갖고 사실상 최후 통첩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참석자들은 사실상 '강제'이고, '협박'이라며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공무원'이 아니라 '깡패'라는 험악한 표현도 전해졌습니다. 전체 농가를 볼모로 해당농가가 수매·도태에 동의하도록 했다는 것입니다. 

 

이에 대해 철원 양돈농가들로 구성된 '철원군 ASF 비상대책위원회'는 설명회가 끝난 후 긴급하게 성명서를 내고 언론과 한돈산업에 방역당국의 '희망수매를 가장한 살처분 정책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현재까지 철원 양돈농가에서는 차단방역에 온 힘을 기울여 1건의 ASF도 발병하지 않았다"며, "29일 철원군 한돈농가가 받은 문서는 ‘희망 수매 도태‘ 형태를 갖추었지만 사실상 ’철원 고립화‘를 유도하여 거부시 강압적인 이동제한으로 철원양돈 농가를 고사시키려 한다고 밖에 볼 수 없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한 양돈 관계자는 "지난 17일과 18일 예정된 농가들의 대규모 집회가 전격 취소된 이유는 연천을 끝으로 무차별적인 살처분 조치를 중단하겠다는 방역당국의 구두 약속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안다"며, "이번 철원 농가에 내려진 조치로 방역당국에 대한 신뢰가 깨졌다. 협회를 중심으로 전체 한돈농가가 거부의사를 분명히 하고 함께 저항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