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화)

  • 흐림동두천 4.1℃
  • 박무서울 6.1℃
  • 구름많음원주 5.2℃
  • 박무수원 4.9℃
  • 박무대전 5.0℃
  • 흐림안동 -1.8℃
  • 박무대구 -0.1℃
  • 박무울산 5.8℃
  • 박무광주 4.5℃
  • 연무부산 9.6℃
  • 구름조금고창 5.7℃
  • 구름많음제주 12.9℃
  • 구름조금서귀포 13.4℃
  • 흐림강화 3.9℃
  • 흐림이천 2.0℃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3.0℃
  • 구름많음강진군 2.7℃
  • 흐림봉화 -1.0℃
  • 맑음경주시 0.4℃
  • 흐림합천 -1.2℃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베토퀴놀코리아

베토퀴놀코리아 "직원들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죠!"

5일 베토퀴놀코리아㈜, 2019년 심폐소생술(CPR) 및 응급처치 교육

지난 5일, 베토퀴놀코리아㈜는 전 직원을 대상으로 응급상황에서의 대응법과 심폐소생술(CPR) 등의 응급처치 방법 교육을 다솜에듀 김수진 강사와 함께 진행하였습니다.

 

 

이날 교육은 안전에 관한 의식과 중요성이 나날이 증가하는 만큼, 베토퀴놀코리아㈜ 임직원들의 안전교육의 일환으로 진행됐습니다.

 

교육은 약 3시간 동안, 응급처치 이론수업과 실습수업으로 나누어 진행되었습니다. 

이론수업은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심혈관질환의 예방 및 관리 ▲심폐소생술/하임리히법/영유아 응급처치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방법 등을, 실습수업은 배운 내용을 직접 체험하는 활동을 통해 몸으로 학습하는 시간으로 이루어졌습니다. 

 

이번 교육에 대해 직원들은 “가족이나 동료가 쓰러졌을 때 생명을 살릴 수 있는 방법인 심폐소생술을 잘 알아야겠다”며 “매년 교육을 통해 응급처치 방법을 상기시킬 수 있어 좋다”고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베토퀴놀 그룹은 1933년 프랑스에서 창립된 글로벌 동물용의약품 기업으로 유럽, 북미, 남미, 아시아-태평양 등 24개국에 지사를 보유하고 있으며, 7개의 생산공장과 140개 이상의 딜러 망을 구축하고 있다. 이들은 동물의 보건 증진을 통한 인류의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활동 중입니다.

 

관련기사




비육돈 어쩌나...사실상 항체양성률 추가검사 여지 없앤다 정부가 구제역 항체양성률 확인검사를 아예 생략하는 것을 추진해 논란이 일 전망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4일 혈청시료채취 기준에 따른 검사두수 이상으로 실시한 경우 확인검사를 생략토록 하고, 추가검사 기간 단축 등의 내용이 담긴 '구제역 예방접종․임상검사 및 확인서 휴대에 관한 고시' 일부 개정안을 행정예고했습니다. 농식품부는 앞서 올해 6월 발표한 '2019 구제역 방역 개선대책'에서 양돈농가에 대해 백신접종 사각지대를 제거한다는 차원에서 항체검사 횟수와 과태료를 늘리고, 최초 검사 시부터 16두에 대해 항체검사를 실시하여 항체양성률이 기준치 미만일 경우 확인검사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습니다. 1회 위반시 과탤는 500만원 입니다. 이번 고시 개정안에 구제역 시료채취 기준에 따른 검사두수-16두 이상으로 실시한 경우, 추가적인 확인검사 조항을 아예 생략한 것입니다. 또한, 항체양성률 기준치 이하 확인 시 추가 검사간격을 1~2개월에서 2주로 단축했습니다. 제4조(예방접종 명령이행여부의 확인을 위한 항체보유상황 조사) ① 가축전염병예방법(중략)에 따라 시ㆍ도 가축방역기관장은 (중략) 가축사육시설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