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맑음동두천 8.2℃
  • 구름많음대관령 1.0℃
  • 흐림북강릉 5.2℃
  • 구름많음강릉 7.2℃
  • 흐림동해 6.9℃
  • 연무서울 7.3℃
  • 흐림원주 7.1℃
  • 연무수원 8.3℃
  • 연무대전 9.1℃
  • 안동 7.0℃
  • 구름많음대구 10.4℃
  • 구름많음울산 9.5℃
  • 구름조금광주 10.7℃
  • 맑음부산 10.8℃
  • 구름많음고창 10.2℃
  • 구름많음제주 11.7℃
  • 흐림고산 9.1℃
  • 흐림서귀포 9.8℃
  • 구름많음강화 6.1℃
  • 맑음이천 9.8℃
  • 구름많음보은 8.9℃
  • 구름많음금산 9.1℃
  • 구름많음김해시 10.8℃
  • 흐림강진군 10.1℃
  • 구름많음봉화 6.8℃
  • 구름많음구미 10.0℃
  • 구름많음경주시 9.9℃
  • 흐림거창 8.1℃
  • 구름많음합천 11.3℃
  • 구름조금거제 10.9℃
기상청 제공

돼지유행성설사병

[초록] 번식농장에서의 PED 바이러스 청정화를 위한 현장 접근 사례

PED 발병 번식돈군에 대한 집단면역 실시 후 임상증상 평가 및 청정화 시도

돼지유행성설사병 바이러스(PEDV)의 심각한 발병이 전 세계적으로 계속해서 나타나고 있다. 발병 시 포유자돈에서 높은 사망률을 유발하여 양돈산업에서 상당한 경제적 손실을 야기한다. 이 바이러스에 대한 제한적인 기존 면역력은 돼지 농장에서 감염을 폭발적으로 증가시키는 것으로 생각된다.

 

 

본 연구는 '(바이러스의) 의도적 노출(피드백)' 후 PEDV의 임상 증상을 평가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였다.

 

연구가 진행된 돼지농장은 상시 모돈 200두 규모의 번식전문 농장으로 PED가 발생한 첫 며칠 동안 14마리의 모돈이 물같은 설사를 보였고, 이후 증상은 돈사 전체로 빠르게 퍼져나갔다. 실험실 검사 결과 바이러스는 '13년 미국에서 유행한 바이러스와 99.4% 유사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확진 후 돼지 이동제한, 작업자 분리, 농장 내 도구 공유 최소화 등의 엄격한 차단방역 프로토콜 적용이 권고됐다.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을 때까지 매일 청소와 소독이 실시되었다. 또한, 모든 번식돈군에 대한 집단 면역화('피드백') 계획이 수립되었다. 재료로는 바이러스가 확인된 모돈의 분변이 이용되었다. 이를 사료 및 물과 혼합해 전체 모돈에게 급이했다. 

 

의도적으로 PEDV(n=251)에 노출된 모돈은 수분성 설사(46.6%), 식욕 감소(17.5%), 구토(6.0%) 등을 보였다. 그러나 노출된 모돈 75마리(29.9%)는 질병의 임상적 징후를 보이지 않았다. 피드백 실시 4주 후, 34마리의 모돈이 자돈을 낳았다. 이들은 설사 없이 살아남았다. 병이 시작된 지 5주 후, 환경 면봉을 포함하여 검사된 샘플 중 어느 것에서도 PEDV가 검출되지 않았다.

 

따라서 조기 진단, 신속한 집단 면역 확립, 엄격한 차단방역 프로토콜 적용은 신생 돼지의 폐사율을 낮추고 PEDV 발생을 보이는 양돈장의 경제적 손실을 통제하기 위한 좋은 관행으로 여겨진다. 

 

[논문 원문(바로보기), 번식농장에서의 PED 바이러스 청정화를 위한 현장 접근 사례, 김은주 외(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한국가축위생학회지, 2021]

 

정리 돼지와사람(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8,860,314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