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8 (목)

  • 구름많음동두천 21.2℃
  • 구름많음서울 22.4℃
  • 구름많음원주 22.6℃
  • 맑음수원 22.2℃
  • 구름조금대전 24.1℃
  • 맑음안동 24.1℃
  • 맑음대구 26.4℃
  • 구름조금울산 24.6℃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1.6℃
  • 구름조금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4.0℃
  • 구름조금서귀포 23.0℃
  • 구름조금강화 20.2℃
  • 맑음이천 22.6℃
  • 구름조금보은 23.8℃
  • 구름조금금산 23.6℃
  • 맑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봉화 21.5℃
  • 맑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합천 26.0℃
  • 맑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멧돼지 포획 개선될까? 국내 연구진, 새 유인 기술 성공!

한국전자통신연구원 SDF융합연구단, 농장 암퇘지 분비물로 야생멧돼지 유인 성공, ASF 방역 도움 기대

국내 연구진이 야생멧돼지를 평지로 유인해 포획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SDF융합연구단(이하 연구단)은 일반 돼지 암컷의 소변 등 분비물로 야생멧돼지를 높은 산이 아닌 평지로 유인해 포획하는 기술을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지난 28일 밝혔습니다. 

 

야생멧돼지 포획은 습성을 잘 아는 수렵 전문가가 아닌 이상 포획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또한, 포획틀이나 포획트랩의 경우는 더욱 어렵습니다. 멧돼지가 주로 다니는 첩첩산중의 길목을 파악해 설치한 후 지속적으로 관리해야 가능합니다. 이런 가운데 ASF 야생멧돼지 출현지역은 수렵이 금지되어 있어 포획에 한계가 있습니다. 

 

이번에 연구단이 개발한 기술은 이들을 산속 길목이 아닌 평지로 유인해 보다 손쉽게 포획하는 방법입니다. 연구단은 경북동물위생시험소와 둥지농장(경북 군위)의 도움으로 암퇘지 분비물을 얻어 전북 완주군과 충북 옥천군에서 이를 이용한 야생멧돼지 유인 실험을 실시했습니다. 

 

 

처음 3일 동안에는 CCTV만 설치, 해당 지역이 평소 멧돼지 출몰이 거의 없음을 확인했습니다. 이후 분비물을 살포하였고, 최대 7마리 멧돼지를 유인하는 결과를 도출했습니다. 

 

연구단은 우연히 멧돼지가 출몰되는지 검증하기 위해 약 2개월간 총 4회에 걸쳐 반복 실험을 진행했습니다. 그리고 모든 실험에서 분비물이 있는 경우에만 멧돼지가 유인됨을 확인했습니다. 

 

연구단은 향후 기존 포획 장비와 먹이를 이용한 유인방법과 병행, ICT를 적용해 ▲출입구에 멧돼지 유입 감응 센서 ▲자동 영상 송출 ▲스마트폰 앱을 활용한 포획 알림 ▲포획 동물의 인공지능(AI) 기반 인식 등 연구단이 추진 중인 연구 결과물을 활용, 관련 기능 고도화를 추진한다는 계획입니다. 

 

 

유한영 연구단장은 "이번 실험을 통해 높고 깊숙한 칠부능선의 야생 멧돼지 출몰 예상 지역을 찾아 헤맬 필요 없이 앞으로는 낮은 산과 평지에서도 멧돼지를 손쉽게 포획할 수 있는 방안이 될 수도 있다"고 전했습니다. 

 

경북동물위생시험소 김영환 질병진단과장은 “야생 멧돼지의 개체수 조절이 ASF 등 전염병 확산 차단에 가장 큰 핵심요인이었다. 이번 연구진의 실험성공으로 향후 가축전염병 방역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