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5 (수)

  • 맑음동두천 -10.1℃
  • 맑음서울 -6.3℃
  • 맑음원주 -7.4℃
  • 맑음수원 -6.5℃
  • 박무대전 -4.0℃
  • 박무안동 -6.9℃
  • 맑음대구 -1.3℃
  • 맑음울산 -2.1℃
  • 박무광주 -1.1℃
  • 맑음부산 -0.1℃
  • 구름많음고창 -1.8℃
  • 흐림제주 5.4℃
  • 구름조금서귀포 3.3℃
  • 맑음강화 -8.9℃
  • 맑음이천 -8.2℃
  • 맑음보은 -6.5℃
  • 맑음금산 -4.2℃
  • 맑음강진군 -3.5℃
  • 맑음봉화 -9.1℃
  • 맑음경주시 -2.3℃
  • 맑음합천 -6.4℃
  • 맑음거제 -0.4℃
기상청 제공

2019년 평균 경락가격 3,779원....최고 협신식품, 최저 농협부천

전체 등급판정두수 1781만 두, 전년보다 2.7% 증가...도매가격은 12.0% 감소

2019년 돼지의 전체 등급판정두수는 1,781만 두이며 평균 도매가격은 3,779원(탕박, 제주 제외)로 집계되었습니다. 전년('18년)보다 등급판정두수는 2.7% 증가이고, 가격은 12.0% 감소 입니다. 

 

 

축산물품질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등급판정두수는 17,812,764두 입니다. 사육두수 증가에 따라 2018년(17,350,381두)보다 2.7% 늘어났습니다. 

 

 

등급별 출현율은 1+등급이 전체 가운데 30.4%를 차지한 가운데 지난해(29.6%) 보다 0.8% 늘어났습니다. 1등급과 2등급, 등외는 각각 34.1%, 31.2%, 4.3%이며, 반대로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평균 도매가격은 3,779원 입니다. 전년(4,296원)보다 517원이 감소(12.0%)한 수치입니다. 전년 10월부터 시작된 3천원 대 가격은 지난해 3월까지 이어졌습니다.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간 잠시 4천 원대로 올라섰지만, 10월부터 다시 3천원 대 떨어졌습니다. 급기야 12월 중순부터는 2천 원대로 더욱 떨어졌습니다. 

 

소비침체와 소비문화 변화, ASF로 인한 돼지고기 소비 감소, 국내산 공급 증가 등의 복합적인 요인이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지난해 돼지 도매가격을 경매시장별로 분석해 보았습니다. 제주를 제외한 가장 높은 도매가격을 형성한 경매장은 협신식품(4,080원) 입니다. 유일하게 4천 원대 입니다. 이어 삼성식품(3,946원), 삼호축산(3,874원), 도드람(3,827원), 부경축공(3,802원) 등의 순으로 높은 가격을 보였습니다. 

 

반대로 지난해 가장 낮은 도매가격을 나타낸 경매장은 농협부천(3,332원) 입니다. 협신식품과 748원 차이입니다. 이어 농협나주(3,436원), 농협음성(3,539원), 신흥산업(3,588원) 등이 역시 낮은 가격을 나타냈습니다.  

 

 

전년과 비교해 감소폭이 큰 경매장은 농협나주(-16.3%), 농협음성(-15.0%), 농협부천(-14.9%), 신흥산업(-13.5%) 등으로 분석되었습니다. 이들은 평균 하락폭인 12.0%보다 더 크게 감소하였습니다. 삼호축산(-9.4%)과 부경축공(-10.7%), 삼성식품(-11.0%) 등은 평균보다 적게 감소하였습니다. 

 

참고로 제주축협의 지난해 평균 도매가격은 5,016원 입니다. 전년 5,182원보다 불과 3.2% 떨어져 육지와 큰 차이를 보였습니다. 1월 3일 기준 전국 평균 도매가격(제주 제외)은 2,910원입니다. 제주는 4,429원입니다.

 

올해 양돈수급위가 내놓은 예상 도매가격은 3,800~4,100원 입니다(관련 기사). 에상 출하두수는 1760만두 입니다(관련 기사). 

관련기사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