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1 (화)

  • 맑음동두천 -5.9℃
  • 맑음서울 -3.1℃
  • 맑음원주 -5.9℃
  • 맑음수원 -5.0℃
  • 맑음대전 -5.0℃
  • 맑음안동 -6.5℃
  • 맑음대구 -3.7℃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1.8℃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5.3℃
  • 맑음제주 1.6℃
  • 맑음서귀포 2.5℃
  • 맑음강화 -4.4℃
  • 맑음이천 -6.9℃
  • 맑음보은 -8.1℃
  • 맑음금산 -8.2℃
  • 맑음강진군 -5.0℃
  • 맑음봉화 -8.9℃
  • 맑음경주시 -7.5℃
  • 맑음합천 -6.9℃
  • 맑음거제 -2.4℃
기상청 제공

새솔GP 한준엽 대표, ‘깨끗한 돼지’ 공급이 최우선 목표

지난해 11월 후보돈 입식 후 올해 10월 첫 F1 분양....철저한 방역과 조화로운 환경관리 통해 최상위 종돈장 목표

[본 콘텐츠는 (주)선진이 제공하고 '돼지와사람'이 편집하였습니다. - 돼지와사람]

 

“농장 뒤편에 실제 캠핑장이 있는데, 외부인이 농장을 캠핑장으로 오인하기도 합니다. 조경이 아름답고, 사무동이 깔끔해서 인지 양돈장의 ‘부정적인 이미지’를 탈피했다는 점에서 기분이 매우 좋습니다. - 한준엽 대표(새솔GP)”

 

 

경기도 포천에 위치한 새솔GP 는 축산식품전문기업 '선진(총괄사장 이범권)' 양돈사업본부 유전자BU 파트너이다. 2021년 11월 후보돈을 입식한 후, 2022년 10월 80두의 선진F1을 경기도 이천의 모돈장으로 처음 분양했다. 새솔GP의 입구에는 차량소독조와 사무동만 보일 뿐 돈사는 보이지 않았다. 시야 대부분에 숲과 어우러진 조경뿐이어서 이 곳이 양돈장이라는 것을 떠올리기 쉽지 않다.

 

올해 대표로 취임한 양돈2세 한준엽 새솔GP 대표는 종돈장으로 가장 중요한 점은 출하성적보다도 질병이 없는 ‘깨끗한 돼지’를 고객에게 인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깨끗한 돼지’를 인도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포인트로 ‘철저한 방역’과 ‘스마트 축산 시스템’, ‘조화로운 환경 관리’를 꼽았다.

 

‘철저한 방역 체계’를 갖춰 질병에 강한 ‘깨끗한 돼지’ 를 생산하는게 종돈장의 임무

 

   

“출하성적도 중요하지만, 질병에 강한 ‘깨끗한 돼지’를 고객에게 인도하는 게 최우선입니다. 국내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철저한 방역 체계를 갖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새솔GP 한 대표로부터 가장 많이 들었던 단어는 단연 ‘방역’이었다. 국내 돼지 농장에서 최초로 출입명부를 QR코드로 대체하였으며, 이를 통해 쉽고 정확하게 출입자들의 정보를 관리하고 있다. 또한 차량소독조는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시설에 견줄 수 있을 만큼 우수한 설비를 갖춰 높은 수준의 방역을 자랑한다. 

 

 

특히 외부차량의 동선을 최소화 시킨 것이 장점이다. 출하차량이 농장 내부로 들어오지 않게 하기 위해, 내부차량을 이용해 차량소독조에서 20m 떨어진 격리사(Selling House)에 후보돈을 이동시킨다. 또한, 분양 시 농장 입구에 위치한 격리사로 출하차가 진입하는 방식으로 운영 중이다. 이렇게 하면 외부차량의 동선을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내부에서 운영하는 차량과 외부차량의 동선 또한 교차되지 않아 질병 차단을 보다 확실히 할 수 있다.

 

강원도와 경기도는 물론 충청권까지 ASF에 감염된 야생멧돼지가 발견됨에 따라, 철저한 방역 시스템은 농장의 존폐를 가를 만큼 중요하다. 새솔GP는 후보돈을 공급하는 종돈장의 특수성으로 돼지 소모성 질환이 없고, 면역력이 높은 ‘깨끗한 돼지’를 사육하는 것을 농장 운영의 최우선으로 두고 있다.

 

사양관리·농장관리의 핵심, ‘스마트 축산’ 시스템 갖춰

 

 

2세 양돈인인 한준엽 대표는 선친 한호 사장의 30년 이상의 농장 운영을 옆에서 봐오면서 일찍부터 축산업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그런 한 대표는 깨끗한 돼지 생산 및 관리의 핵심을 ‘스마트 축산’으로 생각한다.  

 

사각지대 없이 24시간 CCTV를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운영 중이다. 선진이 개발한 양돈 관리 프로그램 ‘피그온(Pig-On)’을 통해 쉽게 개체 추적하며, 축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정기적인 컨설팅도 받고 있다.

 

 

새솔GP는 피그온 후보돈 입력 자동화를 활용하여 지난달 27일부터 매주 후보돈을 분양하고 있다. 후보돈의 개체번호, 이표, 생년월일 등의 정보가 분양받은 모돈장의 피그온 아이디에 자동으로 연동된다. 이를 통해 모돈장은 정확한 데이터 확보와 작업 시간 단축 등 보다 효과적인 농장관리가 가능하다.

 

종돈장은 사육기간을 단축하고, 빠르게 증체된 돼지를 출하하는 것보다 적정 일령에 적정 무게를 맞추어 공급해야 하는 특수성을 가지고 있다. 한 대표는 올해 10월 27일 첫 출하한 80두의 후보돈 체중이 평균 90kg에 균일도가 우수한 점을 강조하며, 이 역시 피그온 자동 입력 프로그램을 통해 체중관리에 철저할 수 있었다고 한다.

 

“캠핑장인 줄 알고 방문하는 외부인도 있습니다”

 

 

한준엽 대표가 ‘방역’과 더불어 자주 언급했던 단어는 ‘환경’이다. 선친은 축산 전공이었으나, 미래의 축산업은 무엇보다도 환경이 중요하다는 점을 일찍 깨우쳐 ‘조경’에 대한 공부를 게을리 하지 않았다. 잔디는 물론, 각종 나무를 직접 식재하며 조경에 많은 힘을 썼다.

 

주변에 캠핑장이 있을 만큼 녹음과 조화로운 입지조건을 가지고 있는 새솔GP는 종종 캠핑장으로 오인받을 만큼 시각적이나 후각적으로 양돈장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는다.

 

그 이유는 분뇨처리방식에서 찾을 수 있다. 질병에 강하며 ‘깨끗한 돼지’를 사육하기 위해 환경 개선이 중요하다고 판단, 돈사 내 악취의 원인이 되는 분뇨의 농도를 저감할 수 있는 ‘액비순환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이외에도 가축 분뇨 처리가 미래 지속가능한 농장 운영에 핵심이라고 판단해 관련 외부 세미나와 포럼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한편, 가축분뇨 자원화, 악취 저감 솔루션 등에 관한 정기적인 컨설팅도 진행하고 있다.

 

“선친의 뜻을 이어받아 제일가는 종돈장을 만들겠습니다”

 

한준엽 대표는 올해 10월 27일 경기도 이천 소재 고객 농장에 첫 출하하는 역사적인 날이었지만, 선친이 그 기쁨을 함께하지 못한 아쉬움을 표현했다. 2021년 11월 첫 입식 이후, 올해 첫 분만 그리고 첫 출하까지 선친의 가르침을 지금도 깊이 간직하고 있다.

 

한 대표는 물론 모든 직원이 ‘시스템을 습관화 하는 것’. 올해 갓 대표로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한 대표는 그 뜻을 따라 한수이북은 물론 전국적으로도 우수한 품질의 선진F1을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