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2℃
  • 맑음서울 27.5℃
  • 맑음원주 24.0℃
  • 맑음수원 27.0℃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안동 22.6℃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4.8℃
  • 흐림제주 27.2℃
  • 서귀포 25.5℃
  • 구름조금강화 24.9℃
  • 맑음이천 22.9℃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6.1℃
  • 맑음봉화 16.8℃
  • 맑음경주시 22.1℃
  • 구름조금합천 20.4℃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영월 '차단울타리 밖'서 47일만에 추가 ASF 멧돼지 발견

22일 영월군 주천면 금마리 산자락에서 발견된 폐사체, 23일 ASF로 확진...영월 역대 9번째

URL복사

강원도 영월 소재 환경부의 울타리 밖에서 야생멧돼지의 ASF 발생이 추가로 확인되었습니다.  

 

 

환경부에 따르면 이번 멧돼지는 지난 22일 영월군 주천면 금마리 산자락에서 정부 수색팀에 의해 폐사체로 발견되었습니다. 5개월령 암컷으로 폐사한지 10일 경과한 것으로 추정되었습니다. 

 

그리고 다음날인 23일 정밀검사 결과 바이러스 양성으로 진단되었습니다(#1128). 영월에서의 9번째 ASF 양성 멧돼지로 기록되었습니다. 

 

이번 영월 멧돼지 폐사체의 발견지점은 영월 8번째 양성 멧돼지(#926. 1.7) 발견지점과 불과 900미터 거리입니다. 47일만에 추가로 발견된 것입니다. 그런데 불행히도 2차 울타리 밖 300미터 떨어진 위치입니다. 정부 통제선 바깥에서 발견되었다는 것입니다.

 

 

이 때문에 자연스럽게 추가 확산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최근 ASF 양성 멧돼지 숫자가 크게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나온 상황이라 더욱 우려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현재 ASF 야생멧돼지 관련 가장 큰 관심지역은 강원도 영월입니다. 기존 경기와 강원지역에 이어 충북과 경북지역으로의 ASF 확산의 기폭제가 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이 때문에 정부는 강원 남부와 충북 북부, 경북 북부를 일찌감치 ASF 권역으로 지정해 관리에 들어갔습니다(관련 기사). 

 

 

영월에서 ASF 야생멧돼지가 발견된 것은 지난 12월 31일입니다. 환경부는 영월에서 첫 양성 멧돼지가 확인되자 발견지점 주변에 반경 26km 길이의 울타리(주천면 신월리·금마리 일대 2차 울타리, 1.6)를 설치한 바 있습니다. 영월은 이례적으로 광역울타리를 설치하지 않은 지역입니다. 

 

한편 현재까지(1.23 기준) 전국적으로 야생멧돼지 ASF 발생건수 모두 1128건(연천350, 철원35 파주98, 화천372, 양구43, 고성4, 포천52, 인제60, 춘천82, 가평15, 영월9, 양양7, 강릉1)입니다. 23일 이번 영월 1건을 비롯해 연천(2), 포천(1), 화천(3), 인제(2), 춘천(2) 등에서 11건이 추가되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