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2℃
  • 맑음서울 27.5℃
  • 맑음원주 24.0℃
  • 맑음수원 27.0℃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안동 22.6℃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4.8℃
  • 흐림제주 27.2℃
  • 서귀포 25.5℃
  • 구름조금강화 24.9℃
  • 맑음이천 22.9℃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6.1℃
  • 맑음봉화 16.8℃
  • 맑음경주시 22.1℃
  • 구름조금합천 20.4℃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정부 멧돼지 제거도 시늉? 늘어야 할 실적 줄었다

환경부, 2020년 멧돼지 9만7천 두 제거..전년보다 3.8% 감소, 멧돼지 개체수 저감 효과 75% 수준과 한참 격차, 실질적 효과 없어

URL복사

지난해 정부는 ASF 확산 위험을 낮추기 위해 야생멧돼지의 개체수를 획기적으로 저감하겠다는 말을 여러 차례 반복해서 강조했습니다. 그런데 정작 멧돼지 제거 실적은 전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정부가 과연 멧돼지 제거에 최선을 다했나 하는 의구심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돼지와사람'이 최근 정보공개 청구를 통해 환경부로부터 제공받은 '2021년 멧돼지 제거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전체 멧돼지 제거 두수는 모두 9만 7,045두입니다. 이는 전년인 2019년(10만 923두)보다 3.8%가 감소(3,878두)한 수치입니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멧돼지의 제거를 위해 수렵인을 총동원하다시피 하고, 포획틀·트랩 숫자를 늘리고, 2백억 원 이상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등의 정부 노력에 비하면 다소 의아한 결과입니다. 

 

 

특히 ASF가 발생하고 있는 경기와 강원 지역에서는 지난해 각각 1만 2,138두, 1만 9,578두의 멧돼지를 제거했으나, 이는 전년보다 각각 3.1%, 18.0% 감소한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모든 자원을 투입해 제거 숫자를 늘려야 할 판에 오히려 크게 줄어든 것입니다. 

 

최근 ASF가 포천, 가평, 춘천, 영월, 양양 등 남쪽으로 빠르게 확산히고 있고, 감염멧돼지의 숫자도 최근 3개월 연속 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결과여서 정부, 특히 환경부는 멧돼지 울타리든 개체수 저감(포획)이든 '하는 척'만했다는 한돈산업으로부터의 비판을 피하기 쉽지 않아 보입니다. 

 

 

관련해 강원대학교 박선일 교수는 '야생멧돼지 개체수 감소 전략 시뮬레이션을 실시한 결과 멧돼지 개체수를 3년간 매년 75% 이상 줄이지 않으면 개체 수는 급속히 증가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서울대학교 이성민 박사는 '멧돼지 50%를 포획한다고 해도 먹이경쟁이 없어져 더 많은 멧돼지가 번식하고 자연사도 줄어 결국 멧돼지 수가 오히려 증가하는 결과를 초래할 가능성이 있어 확실하게 멧돼지 개체수를 줄이기 위해서는 매년 지속적인 강도 높은 포획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습니다(관련 기사). 

 

 

우리나라 전체 멧돼지 숫자는 야생동물 특성상 몇 마리인지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체감적으로 일부 접경지역을 제외하고 우리나라 대부분의 지역에서 멧돼지 숫자가 유의적으로 감소하지는 않은 듯 보입니다. 멧돼지가 유의적으로 감소했다는 뉴스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반면 한 언론 보도에서 엽사들은 '깊은 산속에 멧돼지가 여전히 많다'고 전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환경부는 최근 올해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하면서 ASF 관련해 '지역별 확산위험도 분석에 따라 맞춤형으로 대응하는 '야생멧돼지 ASF 대책 2.0'을 수립하는 등 야생동물 매개질병 관리도 고도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