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4.2℃
  • 맑음서울 27.5℃
  • 맑음원주 24.0℃
  • 맑음수원 27.0℃
  • 맑음대전 25.1℃
  • 구름조금안동 22.6℃
  • 맑음대구 23.7℃
  • 맑음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7℃
  • 구름많음고창 24.8℃
  • 흐림제주 27.2℃
  • 서귀포 25.5℃
  • 구름조금강화 24.9℃
  • 맑음이천 22.9℃
  • 맑음보은 21.1℃
  • 맑음금산 20.9℃
  • 구름많음강진군 26.1℃
  • 맑음봉화 16.8℃
  • 맑음경주시 22.1℃
  • 구름조금합천 20.4℃
  • 구름조금거제 25.7℃
기상청 제공

[속보] 영월 ASF 멧돼지 하루 만에 6건 추가 발견

1일 최초 발생지점 1km 내 인근에서 감염 폐사체 추가 확인, 폐사 20일 경과한 개체도 있어 이미 광범위 확산 우려

URL복사

강원도 영월에서 야생멧돼지 ASF 발생이 추가로 다수 확인되었습니다. 12월 초 이전부터 이미 확산하였을 것으로 추정할 수 있는 사체도 나왔습니다.

 

 

환경부의 보고에 따르면, 2일 영월군 주천면 최초 발생지점 인근(관련 기사)에서 추가로 감염 멧돼지 폐사체 6건(#912-917)이 확인되었습니다. 

 

이들 멧돼지는 1일 환경부의 긴급 폐사체 수색 활동을 통해 확인되었습니다. 암컷과 수컷, 각각 3마리 6~24개월령으로 어린 개체는 없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모두 최초 발생지점과 불과 1km 거리 내에서 발견되었습니다. 불과 하루 만에 찾아낸 것입니다. 여기서 해당 발생지점에서 주변으로 이미 광범위하게 감염이 이루어졌다 의심해 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여기에 더욱 우려를 더 해주는 것은 '폐사추정일'입니다. 

 

 

이들 감염 멧돼지의 폐사추정일은 가장 빠른 것이 7일이며, 가장 늦은 것은 20일(#916, 24개월령 암컷)입니다. 농식품부가 주장하는 ASF 잠복기(4~19일)를 고려한다면 12월 초 이전에 이미 감염되었을 가능성도 있습니다. 정부가 뒤늦게 등산객을 신고로 한참 후에 전파·확산 알았다는 얘기입니다. 

 

더욱 정확한 영월 ASF의 상황은 환경부의 역학 조사 및 폐사체에 대한 추가 수색 결과를 기다려봐야 할듯 합니다. 

 

한편 환경부는 현재 영월 ASF 멧돼지 발생지점 주변에 차단 울타리(약 16km)를 설치하고 있습니다(관련 기사). 아울러 야생동물 병리·생태 분야 전문가들로 현장점검반을 구성하고, 영월군, 야생생물관리협회, 국립공원공단 등의 수색 인력 120명과 수색견 5개 팀을 발생지점 주변에 투입하여 폐사체 수색에 나섰습니다. 

 

농식품부는 영월을 포함 인접 12개 시군에 대해 31일 18시부로 'ASF 위험주의보'를 발령하고, 이들 지역 내 양돈농가에 대한 방역 관리 강화에 나섰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참고] 국내 ASF 실시간 현황판(바로가기)

관련기사

배너

배너







배합사료 성분등록 조정안 벌써부터 시끌시끌 지난 22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는 양돈사료 내 조단백질 함량을 구간별로 1~3% 하향 조정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사료 등의 기준 및 규격'의 개정을 이달 중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관련 기사). 그간 조단백질 함량에 대한 업계의 과열 경쟁에 제동을 거는 동시에 사료 내 잉여질소를 줄여 분뇨악취뿐만 아니라 온실가스를 저감하고, 사료비를 절감하겠다는 방안입니다. 이같은 소식에 한돈농가의 반응은 대체로 조용했습니다. 단순히 필요 이상의 조단백질을 줄이는 것 아니냐는 의견입니다. 일부는 정부의 말대로 조단백질을 감축한 만큼 사료비가 떨어질 가능성에 내심 기대감을 표하기도 했습니다. 실제 농식품부는 22일 보도자료를 통해 "고가의 단백질 원료를 감축함으로써 3~4원/㎏ 사료비를 절감(6월 기준)하여 최근 곡물가격 상승에 따른 사료비 인상에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영양전문가와 사료업계의 반응은 달랐습니다. 다소 조급하고 무리한 결정이라는 것입니다. 사료 원재료비가 외려 올라갈 가능성도 제기하였습니다. 한 관계자는 "이번에 적정 조단백질 기준은 일단 근거가 없다. 무조건 조단백질 함량을 일괄 떨구고 한돈산업이 알아서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