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5 (일)

  • 구름많음동두천 14.3℃
  • 구름조금서울 14.8℃
  • 구름많음원주 13.6℃
  • 구름조금수원 14.4℃
  • 맑음대전 15.7℃
  • 구름많음안동 15.1℃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6.9℃
  • 맑음광주 15.8℃
  • 구름조금부산 16.7℃
  • 맑음고창 13.8℃
  • 흐림제주 17.3℃
  • 구름많음서귀포 17.9℃
  • 맑음강화 11.5℃
  • 구름많음이천 13.5℃
  • 구름많음보은 12.4℃
  • 맑음금산 13.6℃
  • 구름조금강진군 15.1℃
  • 흐림봉화 11.9℃
  • 흐림경주시 14.9℃
  • 구름많음합천 14.3℃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한돈자조금, ‘국민 요리 스승’ 백종원 대표 새 홍보대사 위촉

10월 1일, 한돈데이 맞춰 신규 TVCF 온에어… 백종원, 한돈 다릿살 소비촉진 홍보 박차

URL복사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이하 한돈자조금)는 신뢰도 높은 요식기업인이자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백종원 대표를 새로운 ‘한돈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15일, 한돈자조금 관계자와 백종원 대표는 한 자리에 모여 한돈 홍보대사 위촉식 및 간담회를 가졌습니다. 한돈자조금 하태식 위원장은 한돈 배지와 위촉패를 전달하며 한돈이 국민에게 더욱 사랑받을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레시피 개발, 식자재 추천 등을 통해 ‘한돈 다릿살’이 더욱 소비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홍보를 부탁했습니다.

 

백종원 한돈 홍보대사는 “요식업에 종사하는 사람으로서, 모든 사람이 즐겨 찾고 맛과 영양이 뛰어난 한돈 홍보대사가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덧붙여 “특히 한돈 다릿살은 방송 프로그램에서도 밝힌 적 있듯이 보편적인 레시피가 있다면 충분히 사랑받을 수 있는 식재료”라며 “한돈 홍보대사로서 한돈의 우수성은 물론 소비자들이 잘 모르는 다양한 부위와 조리법 등도 널리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한돈자조금은 한돈데이인 10월 1일부터 백종원 대표가 출연한 ‘밥상 위에 착~’ TV 캠페인을 온에어 합니다. 한돈의 숨겨진 만능부위인 한돈 다릿살의 다양한 요리법과 장점을 ‘착착’ 감기게 표현한 감각적인 영상으로 국민의 눈을 사로잡을 예정입니다.

 

같은 날 온라인에서는 한돈데이 기념 마이크로사이트를 오픈해 한돈데이 기념 한돈몰 기획전 할인 행사를 안내하고, 참여 이벤트를 진행한다. 한돈데이 사이트에서는 ‘백종원 3행시’ 등 댓글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으며 인스타그램 페이스 필터 등 다양한 한돈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다.

 

‘2020 한돈데이 인증샷’ 이벤트를 통해 오프라인에서도 백종원 홍보대사를 만나볼 수 있다. 전국 1,000여 개 정육점에 부착된 이벤트 포스터 앞에서 구매한 한돈을 들고 인증샷을 찍어 #3696 혹은 개인 SNS에 올리면 한돈 선물세트, 굿즈 세트, 육포 세트 등을 받을 수 있다. 가장 많이 태그된 정육점에도 총 10곳에 백화점 상품권을 증정하며 동네 정육점을 응원하는 이벤트도 함께 진행된다.

 

 

또한 해당 정육점에서는 백종원 대표가 직접 개발한 뒷다릿살 레시피가 담긴 특별한 리플렛을 배포할 예정이다. ‘한돈 비밀 레그시피’ 리플렛은 각 정육점당 100개 한정 수량으로, 뒷다릿살을 구매하는 소비자라면 받아볼 수 있다.

 

하태식 위원장은 “백종원 홍보대사는 다양한 경험을 통한 정보를 소비자와 가까운 곳에서 소통하는 공인으로서 우리 돼지 한돈의 장점을 알리기에 최적화된 인물이라고 생각한다”며, “앞으로 국가대표 외식 사업가의 참신한 감각과 아이디어로 밥상 위의 국가대표인 한돈에 생기를 불어 넣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10월 1일 한돈데이에는 매년 개최했던 대국민 축제를 개최하지 못하지만, 10월 한 달 내내 즐길 수 있는 비대면 할인행사와 이벤트를 준비했으니 모두 한돈데이를 잊지 않고 건강하게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개정 환경부 ASF SOP, '광역울타리 내 전체가 발생지역' 정의 환경부가 지난 23일 ASF 야생멧돼지 대응 관련 관계기관별 역할 및 세부행동요령을 규정한 SOP를 개정했습니다. 대응 중심의 단순 매뉴얼 개정 수준이며, 근본적인 근절 관련 내용은 없습니다. 환경부는 지난 1년간 변화한 대응여건 등을 반영하여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표준행동지침(SOP)’을 개정하였다고 22일 밝혔습니다. ASF 대응 관련 야생멧돼지 SOP는 지난해 5월 처음으로 만들어졌습니다. 개정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환경부가 밝힌 이번 SOP의 주요 개정내용으로는 먼저, 지난달 국립야생동물질병관리원 개원에 따라 기존 국립환경과학원에서 수행하던 업무를 이관하는 등 기관별 업무를 재조정하고 발생 시군의 역할을 명확히 하였습니다. 또한, 기존 감염·위험·집중사냥지역으로 구분했던 관리지역을 광역울타리를 기준으로 변경하여 발생·완충·차단지역으로 설정하고 관리지역별로 차등 관리가 이뤄지도록 하였습니다. 환경부는 원칙적으로 발생지역을 멧돼지 ASF 발생지점을 중심으로 하여, 면적 30㎢(반경 약 3km) 정도의 지역으로 설정하도록 하였습니다. 하지만, 기존에 설치한 울타리 내에서 발생한 경우에는 울타리로 봉쇄한 전체 지역을 '발생지역'으로 보도록 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