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맑음동두천 -5.0℃
  • 맑음서울 -2.0℃
  • 흐림원주 -0.4℃
  • 박무수원 -1.5℃
  • 박무대전 3.0℃
  • 박무안동 0.4℃
  • 흐림대구 3.1℃
  • 구름많음울산 2.6℃
  • 구름많음광주 3.2℃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3.0℃
  • 구름많음제주 10.8℃
  • 구름조금서귀포 8.8℃
  • 맑음강화 -2.7℃
  • 흐림이천 -2.8℃
  • 구름많음보은 0.9℃
  • 맑음금산 2.7℃
  • 흐림강진군 -0.7℃
  • 맑음봉화 -0.9℃
  • 구름많음경주시 0.7℃
  • 흐림합천 -0.6℃
  • 맑음거제 3.9℃
기상청 제공

다비육종 민동수 대표, 한국종돈생산자협회 신임 회장에 선출

20일 한국종돈생산자협회 다비육종 민동수 대표 선출

다비육종의 민동수 대표가 앞으로 한국종돈생산자협회를 이끌게 됩니다. 

 

한국종돈생산자협회는 지난 20일 제2축산회관 회의실에서 전임 박한용 회장의 사임으로 공석인 회장 보궐선출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하고 민 대표를 신임 회장으로 선출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그간 부회장으로 활동한 민동수(다비육종) 대표를 추천하였습니다. 민동수 회장은 참석인원 전원 동의로 전임 회장의 잔여임기 인 2021년 12월 31일까지 회장으로 업무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민동수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취약한 우리나라 종돈업의 문제점을 하나씩 해결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하고 다음의 사항을 강조하였습니다.

 

▷종돈업계의 화합과 통합 ▷본회가 종돈업계를 대표하는 단일창구로써의 역할 ▷본회의 목적사업 달성을 위해 필요한 재원확보 ▷우리나라 종돈품질개선 및 개량에 핵심적인 역할과 연구 및 사업추진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와 여러 가지 정책사업의 파트너로서의 역할을 강조하였습니다.

 

한편 민동수 회장은 서울대학교 수의대를 졸업한 인재로 한국바이엘화학을 거쳐 1992년부터 현재까지 다비육종에 27년간 근무하면서 한국 양돈산업의 역사를 함께 했습니다. 다비육종의 대표이사이기도 한 민동수 회장은 이제 한국종돈생산자협회를 맡아 안정적 협회 운영과 종돈품질 개선이라는 시기적 요구를 받아안게 되었습니다.

 




감염멧돼지 관련 일반농가 살처분 명령 법개정이 재추진된다 지난 27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전체회의에서 통과가 보류된 야생멧돼지 관련 인근 일반돼지 살처분 관련 '가축전염병예방법 개정안'이 수정되어 재추진됩니다. 박 의원은 지난달 13일 '야생멧돼지 등 가축전염병 매개체에서 ASF 혹은 CSF, FMD 등의 감염이 확인될 경우 인근 농장의 살처분 등을 즉각 명령'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대표 발의했습니다(관련 기사).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를 통과한 이 법안은 지난 27일 법사위 논의 과정에서 살처분 범위의 불명확성과 재산권의 과도한 침해 등을 이유로 전체회의 계류(통과 보류)가 되었습니다. 법사위 회의에 앞서 한돈협회(회장 하태식)는 여상규 법사위원장 등을 만나 해당 법안의 부당함을 들어 반대 의견을 피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농림축산식품부는 이번주 해당 법안 조문을 일부 수정하고 재개정을 추진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개정안을 살펴보면 살처분 명령의 조건을 보다 구체화했습니다. ▶역학조사 결과 가축전염병 특정매개체와 직접 접촉하였거나 접촉하였다고 의심되는 경우 ▶일정 지역에서 가축전염병 특정매개체에 ASF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가축에 확산될 심각한 우려가 있다고 지방가축방역심의회에서 판단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