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7.7℃
  • 구름많음서울 28.6℃
  • 구름많음원주 29.3℃
  • 구름많음수원 28.4℃
  • 구름조금대전 30.0℃
  • 구름조금안동 29.5℃
  • 구름조금대구 30.5℃
  • 맑음울산 28.9℃
  • 구름조금광주 28.2℃
  • 맑음부산 27.1℃
  • 구름조금고창 27.9℃
  • 맑음제주 28.9℃
  • 구름조금서귀포 27.1℃
  • 구름많음강화 26.7℃
  • 구름많음이천 29.4℃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7.9℃
  • 구름조금강진군 27.3℃
  • 구름많음봉화 24.9℃
  • 맑음경주시 28.8℃
  • 구름조금합천 28.2℃
  • 맑음거제 26.9℃
기상청 제공

이제부터 '새끼 돼지', '자돈' 대신 '도나지'라 불러주세요

한돈자조금, 20일 '새끼돼지 네이밍 콘테스트' 당선작 발표....도나지, 돼지 본연의 뜻과 발음 우수 이유 선정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하태식, 한돈자조금)가 ‘새끼돼지 네이밍 콘테스트’의 당선작을 발표했습니다. 최우수 선정작은 '도나지' 입니다. 

 

 

이번 콘테스트는 강아지, 송아지, 망아지 등과 같이 '새끼 돼지'의 특징 및 장점을 잘 부각시킬 수 있는 네이밍 발굴을 통해 한돈의 친밀도와 가치를 높이기 위해 마련되었습니다(관련 기사). 지난 7월 24일부터 8월 18일까지 공식 온라인채널 ‘한돈닷컴’에서 진행했으며, 총 438건이 접수되었습니다. 

 

심사 결과 대망의 최우수작은 ‘도나지(출품자 박예진)’ 입니다. 새끼 돼지 이름으로서의 적합성 및 발음 용이성 등 모든 평가 항목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박예진 씨는 “돼지를 뜻하는 ‘돈’과 어린 새끼를 뜻하는 ‘-아지’를 더한 말을 발음 그대로 표기한 것으로, 누구나 부르기 쉽게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심사에 참여한 김명진 한글문화연대 부대표는 “돼지라는 우리말이 어원으로 볼 때 새끼 돼지를 뜻하지만, 현재는 그런 뜻으로 사용되지 않아 새로운 말을 만들 필요가 있었다” 며, “당선작 ‘도나지’는 돼지의 본연의 뜻과 귀여운 발음이 잘 돋보였다”고 평했습니다. 

 

우수상은 돼지의 ‘ㄷ’과 다른 새끼 동물의 명칭과 비슷하게 만든 ‘동아지’와 한돈을 뜻하는 말과 복이 같이 어울러져서 부르기 쉬운 단어 조합의 ‘돈도니’가 선정됐습니다. 그외 '도토', '돈둥이', '도다지', '해랑이' 등의 다양하고 재밌는 이름들이 입선되었습니다. 

 

하태식 위원장은 “이번 공모전을 통해 많은 국민들이 우리 돼지 한돈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을 알게 되어 의미 있는 행사였다” 며, “앞으로도 더 다양한 방식으로 국민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22년간 수고 많으셨습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글로벌 동물용의약품 전문기업인 베토퀴놀코리아(지사장 노경우, 이하 베토퀴놀)는 지난 30일 전략회의와 함께 아주 특별한 행사를 가졌습니다. 바로 정년퇴직자를 위한 송별행사 입니다. 정년퇴직을 맞은 주인공은 물류팀 박운기 부장 입니다. 박 부장은 지난 1997년도 베토퀴놀에 입사해 22년을 물류·배송 담당자로 재직했습니다. 특유의 세심함과 강한 책임감 덕분에 그간 베토퀴놀의 제품이 고객들에게 안전하게 제 시간에 배송될 수 있었습니다. 베토퀴놀이 3PL이 원만하게 도입되는데도 일조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송별행사는 베토퀴놀의 살아 있는 역사인 박운기 부장의 은퇴와 인생 2막의 시작을 응원하는 자리로 전 직원의 아쉬움과 축하 속에 진행되었습니다. 정년퇴직을 기리기 위한 순금 기념패와 꽃다발 및 전 직원의 메시지를 담은 책자 등이 전달되었습니다. 박운기 부장은 “부족한 저와 그동안 함께 해 주신 임직원들께 깊은 감사를 전하며, 베토퀴놀에서 함께 한 시간들과 임직원들의 진심을 담은 메시지 한 구절 한 구절 모두 가슴에 담고 늘 소중한 추억으로 간직하겠다. 밖에서도 언제나 베토퀴놀의 발전을 응원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노경우 지사장은 "함께 지내온 시간 동안 박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