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13 (토)

  • 흐림동두천 1.0℃
  • 흐림대관령 -1.7℃
  • 북강릉 1.0℃
  • 흐림강릉 1.3℃
  • 흐림동해 3.1℃
  • 서울 3.2℃
  • 흐림원주 3.7℃
  • 흐림수원 3.7℃
  • 대전 3.3℃
  • 안동 4.5℃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고산 10.9℃
  • 구름많음서귀포 13.4℃
  • 흐림강화 2.2℃
  • 흐림이천 3.7℃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김해시 7.1℃
  • 흐림강진군 8.7℃
  • 흐림봉화 5.0℃
  • 흐림구미 5.8℃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창 4.2℃
  • 흐림합천 7.3℃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분뇨냄새

ICT 및 AI로 분뇨처리 기술 발전시킨다

CJ피드앤케어, 분뇨처리공정 자율제어기술을 접목한 '자율제어액비생산순환시스템' 도입

CJ피드앤케어(대표 김대현)는 '자율제어액비생산순환시스템’ 기술을 적용해 축산농가의 악취저감에 나서고 있습니다.  

 

 

'자율제어액비생산순환시스템'은 배출된 분뇨에 포함되어 있는 주요 악취물질(암모니아, 황화수소 등)을 99%이상 감소시킨 후 돈사내 슬러리로 재순환하여 돈사 내·외부와 처리시설에서의 악취 발생을 낮추는 원리로써, 돈사내에서 발생하는 암모니아, 황화수소, 휘발성유기가스 등의 악취가스의 발생을 선제적으로 차단하여 악취저감효과가 매우 우수하며, 작업자 건강은 물론 폐사율 감소, 출하일령 단축, 시설 유지비용 절감 등의 시너지 효과로 이어지면서 농가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강원대학교와 공동 실증을 통해 CJ 계열화 농장에 설치된 '자율제어액비생산순환시스템'은 1) 분뇨처리시설에 다양한 센서를 설치하여 처리조의 수위 및 성상변화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및 제어 가능하며, 2) 처리조에서 액비화 되고 있는 분뇨의 생물학적 변화상황을 지속 감지하여 폭기(Aeration), 침전, 분뇨의 유입, 액비의 순환/배출 등 모든 공정이 작업자의 조작 없이 자율제어 되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3) 고품질 액비를 지속 순환하여 돈사내 슬러리의 유기물 및 악취유발물질 농도를 현격하게 감소시켜, 이로 인해 배출된 분뇨의 처리속도(액비화)가 타 시설 대비 3~5배 이상 빠르게 운영되도록 했습니다. 4) 유기적인 분뇨처리(액비화)를 통해 정화처리시설이 있는 농장의 경우 처리효율을 높일 수 있으며, 액비반출을 하는 농장에서는 반출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한편, 지난 13일에는 CJ 안성시험농장에서 농림축산식품부와 국립축산환경관리원 주관하에 농식품부 공무원, 강원대학교, 지자체 공무원들이 참석해 ‘자율제어액비생산순환시스템’ 도입한 시설을 견학했습니다. CJ피드앤케어는 시험농장 외에도 계열화농장(6,500두 규모, 강원 횡성)에 이 시스템을 도입해 돈사 내·외부의 악취저감 및 분뇨처리비용 감소 효과를 실증하였습니다.

 

CJ피드앤케어 이주성 팀장은 “ ‘자율제어 액비 생산순환 시스템’ 은 강원대학교가 보유한 신기술을 CJ피드엔케어와 함께 실제 양돈농장에 적용하여 성공적인 실증결과를 도출한 산학협력 사례이다."라며 "분뇨처리 시설에 자율제어 및 원격 모니터링/제어 기능을 적용한 최초의 시스템으로 앞으로 CJ피드앤케어는 이 혁신적인 기술을 보급해 분뇨처리와 악취문제 해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CJ피드앤케어가 보유하고 있는 악취저감, 분뇨처리 신기술, 메탄저감 등의 기술을 지속 고도화하여 축산분야의 환경문제 개선과 ESG경영을 CJ피드앤케어가 선도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CJ피드앤케어는 ‘자율제어액비생산순환시스템’ 이 축산농가의 생산성과 수익성 측면에서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다양한 기술 연구개발을 통해 글로벌 애그테크(AgTech) 기업으로 자리매김할 계획입니다.

 

이근선 기자(pigpeople100@gmail.com)

배너

관련기사

배너
총 방문자 수
9,087,692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