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7 (화)

  • 구름조금동두천 33.7℃
  • 구름많음서울 34.0℃
  • 구름많음원주 33.8℃
  • 맑음수원 34.4℃
  • 맑음대전 34.7℃
  • 구름조금안동 33.5℃
  • 구름많음대구 33.4℃
  • 맑음울산 29.7℃
  • 구름조금광주 31.2℃
  • 맑음부산 31.5℃
  • 구름조금고창 34.4℃
  • 구름조금제주 32.9℃
  • 구름많음서귀포 28.8℃
  • 맑음강화 33.2℃
  • 구름조금이천 34.4℃
  • 맑음보은 31.4℃
  • 맑음금산 33.9℃
  • 맑음강진군 32.7℃
  • 맑음봉화 29.7℃
  • 구름많음경주시 31.4℃
  • 구름조금합천 32.9℃
  • 구름조금거제 32.0℃
기상청 제공

국내 ASF 첫 공식 역학조사 결과가 확인되었다

농림축산검역본부, EID 저널에 전파 역학 논문 게재...차량이동과 감염멧돼지 모두 확산에 기여

URL복사

지난 2019년 우리나라에서 발생한 ASF에 대한 역학조사 결과가 처음으로 공식 확인되었습니다. 정부 공식 문서가 아닌 논문 형태이지만, 현재 정부가 추진 중인 축산차량 농장 진입 통제 및 강화된 방역시설 정책 등의 배경을 엿볼 수 있습니다. 

 

 

해당 논문(바로가기)은 최근 Emerging Infectious Diseases 저널에 '2019년 한국의 ASF 전파 역학(Transmission Dynamics of African Swine Fever Virus, South Korea, 2019)'이라는 제목으로 실렸습니다. 저자는 농림축산검역본부와 3개 대학 공동 연구팀입니다. 

 

연구팀은 '19년 14곳(파주5, 연천2, 김포2, 강화5)의 발생농장에 ASF 바이러스(이하 ASFV)가 전파되는데 있어 이동차량 및 멧돼지의 역할을 평가했습니다. 이를 위해 농장과 멧돼지의 ASF 발생 사례와 전국적인 차량 GPS 자료(연구기간 8.28-10.16)를 결합하여 분석하였습니다. 

 

 

연구기간 동안 모두 208대의 차량이 발생농장을 방문한 후 12,671곳의 농장(발생농장 포함)을 방문하였습니다. 156대의 차량은 발생농장 방문 후 3일 이내에 2,824곳의 농장을 거쳐갔습니다. 연구팀이 가정한 차량 감염기간은 3일입니다. 

 

이 기간(9.21-11.20) 26마리의 감염멧돼지가 확인되어 두 개의 클러스터(군집)로 분류했습니다. 하나의 클러스터 내에는 발생농장은 없었지만, 다른 클러스터에는 6곳의 발생농장이 있었습니다. 거리는 1.3~37.0km입니다. 

 

최종 분석 결과 이동차량 및 멧돼지 모두 ASFV 확산에 기여한 것으로 인정되었습니다. 멧돼지에서 일반돼지로 ASFV가 전파될 수 있지만, 차량이동이 농장 간 감염을 확산시키는 데 더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보았습니다. 전자의 경우 연천과 파주, 후자의 경우 강화와 김포 등의 발생 사례가 각각 해당됩니다. 

 

연구팀은 다만 강화와 김포에 어떻게 ASFV가 전파되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ASFV가 멧돼지에서 일반돼지로 전파될 수 있었던 방법 역시 아직 명확하지 않다고 덧붙였습니다. GPS로 포착되지 않은 일부 차량의 이동이 질병 확산에 기여했을 가능성도 있을 수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부가적으로 국내 ASFV는 민간인과 농장이 없는 비무장 지대에서 최초의 멧돼지 사례가 발견되었고, 북한이 이미 이 질병을 보고했기 때문에 양돈장에 감염되기 전에 멧돼지 사이에서 먼저 돌았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이에 연구팀은 감염된 멧돼지로부터 ASFV가 전파 될 가능성은 ASF 예방 및 통제 노력으로 해결되어야 하고, 차단방역이 미흡한 농장의 경우 차량 이동에 대한 제한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또한, 차량 이동을 통해 ASFV가 확산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하루에 농장을 방문하는 평균 차량 수와 하루에 차량이 방문하는 평균 농장 수를 1.3으로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연구팀은 "결론적으로, 우리의 연구 결과는 오염된 차량과 감염된 멧돼지의 이동이 한국의 양돈장에 ASFV의 확산에 기여했음을 시사한다"며, 따라서 "ASF의 빠르고 효과적인 관리를 위해서는 이동 제한을 적시에 구현하는 것이 중요하고, ASFV가 멧돼지 사이에서 순환하는 지역에서는 높은 농장 내 차단방역과 효과적인 차량 소독이 보장되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득흔 기자(pigpeople100@gmail.com)

관련기사

배너

배너







제주도, 27일부터 일부 육지산 돼지고기 반입 허용..22개월 만 육지산 돼지고기의 제주도 반입이 재개됩니다. 제주특별자치도(이하 제주도)는 지난 23일 가축방역협의회를 개최하고, 27일(화) 0시부터 경남(부산), 전남(광주), 전북, 충남(대전) 지역에서 생산·도축·가공된 돼지고기 및 생산물에 대해 반입을 허용한다고 밝혔습니다. 제주도는 파주 ASF 발생을 이유로 지난 2019년 9월 17일부로 타시·도산 돼지고기 및 생산물 반입을 전면 금지한 바 있습니다. 이번 조치로 반입금지 시행 22개월 만에 제한적이나마 일부 타시·도산 돼지고기 및 생산물에 대한 반입을 허용한 것입니다. 반입 허용 지역의 돼지고기 및 생산물의 반입을 할 경우에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동물위생시험소(064-710-8551~2)에 사전 신고해야 합니다. 그리고 반입 당일에는 공·항만에서 가축방역관 입회 하에 신고사항과 대조해 이상 없어야 반입이 가능합니다. 미신고 또는 인천‧경기(서울)‧강원‧충북‧경북 등 반입금지 지역에서 반입될 경우는 반송됩니다. 도는 해당 위반자에는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제주도 관계자는 “이번에 방역 상황 및 위험도를 고려해 경기(서울), 강원, 충북 및 경북을 제외한 지역의 돼지고기 및 생산물에 대한 반입을 허용했다”며,